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이공계 외면세태에도....3代째 공대 간 쌍둥이

김민규·현규 형제, 서울대 나란히 입학 “로봇에 관심… 시너지 효과 크겠죠”

 2005년 3월 2일 조선일보


“아버지나 할아버지처럼 멋진 공학도가 되고 싶습니다.”


이공계 기피현상이 두드러지는 요즘 3대(代)째 서울대 공대에 입학한 쌍둥이 형제가 화제가 되고 있다. 06학번으로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에 나란히 입학한 김민규·현규(19) 형제.

아버지 김희동(49) 한국외국어대 정보통신공학과 교수는 서울대 전기공학과(77학번)를 나와 인터넷전화시스템 개발 등 IT(정보통신) 분야를 연구하고 있다. 할아버지는 서울대 토목공학과(48년 입학) 출신인 고(故) 김치홍 전 성균관대 공대학장으로 1960~70년대에 안동다목적댐 실시설계, 한강종합개발 하수계획을 담당하는 등 경제개발시대 토목설계 전문가로 일했다. 이번에 쌍둥이 형제 입학으로 3대가 서울대 공대 동문이 된 셈이다.

 

▲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06학번으로 입학한 쌍둥이 김현규(왼쪽)·민규 형제, 이들은 할아버지,아버지에 이어 3대째 서울대 공대에 다니게 됐다.

 

형제는 “고교에 입학하면서부터 아버지가 이공계에 대한 비전을 심어주셨고 일찍부터 공대에 마음을 두고 있었다”며 “공대생으로서 프라이드(자부심)를 갖고 열심히 공부할 생각”이라고 입을 모았다.

아버지 김 교수는 “엔지니어가 되어 주기만 바랐는데 학교 후배로 입학하게 되니 기쁨이 더하다”며 “가능하면 나와 같은 길(정보통신)을 선택해 주길 기대했는데 그건 내 욕심이었던 것 같다”고 웃었다.

형제는 수능준비를 하면서 쌍둥이의 이점을 십분 활용했다. 형 민규군은 “선생님이 곁에 없어도 막히는 게 있으면 서로 물어볼 수 있었고 중요한 정보는 주고받는 등 함께 입시를 준비한 게 도움이 됐다”고 했다.

쌍둥이 형제는 같은 학부에 진학했지만 우여곡절을 겪었다. 동생 현규군이 일찌감치 수시모집에 합격한 반면 형 민규군은 외국어고에서 일반고로 전학을 해 내신이 불리했기 때문에 정시모집에서 한 달가량 더 입시전쟁을 치러야 했다.

같은 학부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형제 모두 “어떻게 하다 보니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텔레파시가 통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하지만 흥미와 꿈은 비슷했다. 똑같이 로봇 같은 기계에 관심이 있고 남들이 개발하지 않은 획기적인 뭔가를 만들어 사업을 해 보고 싶어했다. 할아버지나 아버지처럼 공대 교수가 되고 싶다는 꿈도 형제 모두 갖고 있었다.

경쟁관계에 놓일지 모르지만 둘은 그다지 신경 쓰지 않는 눈치였다. “글쎄요. 오히려 시너지(통합) 효과가 더 크지 않을까요. 수능 준비할 때처럼요. 관심분야가 비슷하다면 형하고 손잡고 동업(同業)도 할 수 있겠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4 첨단기술 진흥정책에 대한 소고 lee496 2004.07.09 2615
253 공학자에게 윤리가 필요한 이유는 무엇인가? lee496 2004.07.08 4926
252 “이공계, 여러 분야로 나갈 수 있다” lee496 2004.07.05 2701
251 이공계 기피 현상 막으려면... kbr0376 2004.07.04 2491
250 대덕연구단지에서 보는 이공계 기피현상과 국가 경쟁력 위기 lee496 2004.07.03 2875
249 초중등 과학교육의 방향 lee496 2004.07.03 2555
248 눈으로 보는나노세계 실현- 서울대 물리학과 국양 교수 silver 2004.06.25 4351
247 이공계 대학원생을 위한 영어논문작성법 워크숍(서울대에서) lee496 2004.06.22 3459
246 이공계 기피현상과 대책 : 허원준 한화석유화학(주) 대표이사 lee496 2004.06.16 3019
245 인재육성과 벤처산업 lee496 2004.06.16 2695
244 청소년의 이공계 기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lee496 2004.06.16 2842
243 이공계 기술인력 양성 어떻게 ? lee496 2004.06.16 2563
242 2만불 시대 견인차 “차세대 성장동력” : 오영호 산업자원부 국장 lee496 2004.06.16 2374
241 삶의 질 혁명, 과학기술 발전이다 : 박종용 과학기술부 국장 lee496 2004.06.16 2866
240 과학기술의 마인드 바이러스를 유포하라! lee496 2004.06.16 3094
239 이공계 진출 촉진과 과학기술자 사기 진작 lee496 2004.06.16 2435
238 대학의 연구성과와 특허, 두 마리 토끼 잡기? 아니면 일석이조? lee496 2004.06.15 2337
237 과학 대중화는 초중고등학교에서부터 lee496 2004.06.15 2786
236 이공계 살리기가 아니라 과학기술 살리기 lee496 2004.06.15 2760
235 이공계 채용목표제 11월말께 시행 lee496 2004.06.12 3070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