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서울공대 삼총사` 각료 3인에 시선집중]

오명-이희범-진대제 과기장관회의서 손발맞춰 `서울공대 삼총사 로 불리는 각료 3명이 요즘 다 시 경제 및 과학기술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공대 삼총사 는 오명(吳明.64)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 장관, 이희범(李熙範. 55) 산업자원부 장관, 진대제(陳大濟.52) 정보통신부 장관을 일컫는다.


오 부총리가 지난해 말 과기부장관에 임명되면서 이런 별칭이 붙었다.


모두 서울대 전자공학과 출신으로 오 부총리는 육군사관학교 졸업후 서울대에 입학했기 때문에 이 장관보다 9살 많지만 학교동문으로는 5년 선배이고 이 장관은 진 장관의 3년 선배다.

과기, 정통, 산자 3개 부처는 종전에는 정부조직 개편 때마다 통폐합 논란에 휩 싸였고 업무중복에 따른 갈등도 많아 한마디로 `앙숙 이었다.

그러나 부총리 격상이 예고된 가운데 장관에 취임한 오 부총리는 그동안 이 장 관과 진 장관을 공ㆍ사석에서 잇따라 만나 `맏형 으로서 과기-정통-산자의 단합을 강조, 3개 부처간 화해무드를 조성해왔다.

이런 가운데 9일 오 부총리 주재로 과학기술 관계장관 회의가 처음으로 열렸다.

물론 회의 멤버로 재정경제부, 교육인적자원부, 국방부, 농림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건설교통부, 해양수산부, 기획예산처 등 관계부처 장관이 참석하지만 회의 성격상 과기, 정통, 산자부의 업무가 주류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연간 7조원이 넘는 우리나라 연구개발(R&D) 예산의 85%를 이 3개부처가 쓰고 있 기 때문이다.


그동안 맏형인 오 부총리를 리더로 이, 진 장관이 비공식적으로 수차례 모여 국 가 과학기술 발전방안을 논의했으나 이젠 과기 장관회의의 출범으로 `삼총사 의 모임이 아주 자연스러워졌다.


매주 화요일 국무회의 석상에서 만나지만 과학기술 분야의 핵심 3부 수장이 과 학기술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머리를 맞댈 수 있는 공식적인 논의의 장이 마련 됐기 때문이다.

종전에는 세 장관이 서로 연락해 간담회 등을 통해 만나거나 서울대 동문모임 등에 참석하는 방식으로 모임이 이뤄졌다.


지난 1월에는 과천에 있는 과기, 산자부와 달리 서울 세종로 독립청사를 쓰는 ` 막내 진 장관이 `형 들을 자신의 집무실로 초청, 1시간 가까이 차를 마시며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2월 정책간담회를 열어 차관급, 실ㆍ국장급간 정책협의를 활성화하기 로 하고 이를 원활히 하기 위해 정부차원의 부처간 인사교류와 별도로 과기.산자.정 통부간 4,5급 직원들의 인사교류를 적극 추진키로 전격 합의하기도 했다.

과학기술 관계장관회의는 필요할 경우 수시로 열리도록 돼 있다.

`오-이-진 삼총사 의 만남도 잦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것이 과학기술 발전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는 시선들이 많다.

삼총사에게 우리나라의 과학기술 장래가 달 려있는 셈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1 서울대 신입생 영어실력 향상 [3] lee496 2005.04.18 3177
150 서울대 공대 `읽기 쉬운 글 쓰기 교육 lee496 2005.04.18 2857
149 장정식 서울공대 교수, `삼성고분자학술상 수상 lee496 2005.04.15 3032
148 서울대 UI설문조사 결과 나와 lee496 2005.04.04 3933
147 서울공대 디스플레이센터 ‘日특허’ 대체 PDP 新기술 개발 [1] lee496 2005.04.04 3313
146 서울대 공대, 신양학술상 신설 [2] lee496 2005.04.01 3100
145 서울대, 정석규씨에 감사패 lee496 2005.03.24 3099
144 `국내파 서울공대 박사, 덴마크 공대 교수 임용 lee496 2005.03.23 3440
143 [re] 김용환 교수연구과제 수주의 의의 lee496 2005.03.10 2630
142 서울공대 김용환 교수 美군사기술 연구 첫 수주 lee496 2005.03.08 2588
141 돈 잘 버는 사람이 최고 공학자 박희재 [1] lee496 2005.03.07 3611
140 서울대 커뮤니티 SNU-ZONE 신설 lee496 2005.03.07 2428
139 추천서 유감 lee496 2005.02.22 3129
138 信陽학술정보관의 유익한 역할을 기대하며 lee496 2005.02.22 2499
137 서울대의 위기, 기본에 바탕한 다양성의 추구가 돌파구 [1] lee496 2005.02.22 2851
136 세계 제일의 공과대학 학부/학과를 위해서 [2] lee496 2005.02.22 6549
135 Science for Leaders Program 최고위 과정 file lee496 2005.02.22 3503
134 기대되는 서울대 구조조정 lee496 2005.02.22 2417
133 김훈철 박사 ‘한 노 공학도가 보는 한국의 미래상’ 집필 kbr0376 2005.02.22 3192
132 초소형 부품 자동설계하는 기술 개발 (김윤영 교수팀) [1] lee496 2005.02.18 2932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