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서울대 박태현 교수,
손상된 망막 대체하는 ‘인공 광수용체’ 개발


 ▲ 박태현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국내 연구진이 손상된 망막 대체에 활용할 수 있는 망막 내 광수용체를 인공적으로 제작하고, 인공 광수용체가 실제로 사람 눈과 유사한 방식으로 빛과 색깔을 감지한다는 것을 실험으로 확인했다.
 
서울대 공대(학장 차국헌)는 박태현 화학생물공학부 교수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센서시스템연구센터 김재헌 박사,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 송현석 박사와 함께 빛 뿐만 아니라 색까지 구분할 수 있는 인공 광수용체 소재를 생산하고 작동 매커니즘을 분석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재료 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IF: 19.791, JCR 분야 상위 1.027%)에 5월 18일자로 게재됐다.
 
가장 중요한 감각 기관 중 하나인 눈에서 사고나 장애, 황반변성, 당뇨성 망막증 등 질환으로 망막이 손상되면 의학적으로 시력 회복이나 복원이 불가능한 상태가 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손상된 망막을 대체하기 위한 기술로 '인공망막'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으며, 인공망막을 시각 질환자에게 이식해 시력을 회복시키려는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망막은 원추세포와 간상세포로 구성돼 있다. 원추세포는 빛의 3원색인 빨강(R), 초록(G), 파란색(B)을 각각 흡수하는 광수용체가 가시광선을 흡수하며, 간상세포는 광수용체 단백질이 주로 명암을 구분한다.
 
연구진은 이 연구에서 인간배아신장 세포주(HEK-293)에 망막 원추세포에서 빛의 3원색을 흡수하는 광수용체 단백질 3종(파란색-1SW, 녹색-1MW, 붉은색-1LW)과 간상세포의 광수용체 단백질 1종(Rho)의 유전자를 주입, 이들 광수용체를 인공적으로 생산했다.
 
이어 각 광수용체를 전기화학적으로 민감한 소재인 그래핀(graphene)과 결합한 다음, 인공 광수용체가 빨강, 초록, 파란색 LED의 빛을 흡수할 때 일으키는 생화학적 변화를 전기화학적 신호로 포착해 특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인공 광수용체는 사람의 눈이 가시광선 빛을 감지하는 스펙트럼과 매우 유사한 스펙트럼으로 빛에 반응, 사람 눈의 특성과 유사하게 가시광선의 빛 3원색과 명암을 인지하고 색깔을 구분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순수 국내 연구진의 연구에 의한 원천 기술로, 향후 망막 질환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의 치료를 돕기 위해 활용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좌) 인간 광수용체(녹색)를 생산하는 세포,
(중) 위 세포를 이용하여 나노 크기 소포(vesicle) 형태로 생산한 인간 광수용체,
(우) 그래핀 표면에 인간 광수용체를 적층하여 제작한 신소재
 


▲ 빛의 3원색인 파란색 (1SW), 녹색 (1 MW), 붉은색 (!LW) 빛을 흡수하고 주로 명암을 구분 (Rho)하는 인간 광수용체 단백질 4종을 각각 활용하여 제작한 인공 생체 소재가 인간의 망막과 유사하게 빛을 인지하여 색을 구분하는 것을 보여주는 가시광선 영역 빛 감지 스펙트럼 결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84 2007 APCTP 과학커뮤니케이션 여름학교 file jjordon 2007.06.20 5873
1383 ‘자랑스러운 공대동문상’ 시상식 개최 lee496 2009.05.22 5871
1382 제3회 학부모 초청행사 lee496 2010.05.11 5857
1381 세계 무대에서 현장경험을 배운다. lee496 2009.05.21 5806
1380 동부제철, 재료공학부에 컴퓨터 기증 lee496 2009.05.22 5769
1379 정석규 이사장, 서울대에서 명예공학박사학위 받아 file lee496 2010.05.11 5766
1378 권동일 재료공학부 교수-세계표준의 날 홍조근정훈장 수상 lee496 2009.11.09 5739
1377 자살도 유전한다 hanabaro 2005.09.07 5729
1376 책소개 : 수학의 유혹(강석진) lee496 2004.07.03 5696
1375 기후변화 C40 정상회의 관련 국제 대학생 경진대회 개최 lee496 2009.05.22 5685
1374 배가 산을 넘으려면 □□가 필요하다 sumit05 2008.02.12 5683
1373 고미야마 도쿄대 총장, UT - SNU Forum 참석차 서울대공대 방문 특강 jaeyun15 2007.06.23 5676
1372 차세대 첨단 산업의 중추,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개원 lee496 2009.05.22 5671
1371 서울대학교 학부교육 심포지움 file lee496 2010.06.10 5650
1370 서울공대 ‘여학생 모시기’ 지극 정성 sumit05 2007.06.08 5646
1369 세계 최초의 레인시티(RainCity), 그 서막을 열다 lee496 2009.05.22 5645
1368 [매경]김종원(차세대 로봇 연구의 책임교수), 서울대 융복합프로젝트 32개선정 cholonga 2010.10.31 5641
1367 국제 포스터 경진대회 개최 lee496 2009.05.22 5638
1366 서울대 교수 3명, 美 전기전자공학회 펠로우 선정 (헤럴드경제, 2010.12.17) [1] junrae7 2010.12.26 5612
1365 [Sports 인사이드] 서울대 다니는 카레이서 임채원 cholonga 2010.11.20 5597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