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서울대 빗물연구센터·서밋237
바누아투 포트빌라 국립혜륜유치원에 빗물이용시설 준공

- 바누아투 수자원 활용과 공중보건개선을 위한 업무협약 맺어

▲ 바누아투 포트빌라 국립혜륜유치원에서 열린 빗물식수화시설 설치 준공식
 
서울대 공대는 빗물연구센터(센터장 한무영)가 세계 물의 날을 기념해 바누아투에 빗물 식수화 시범사업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사단법인 서밋237(이사장 류광수)과 바누아투 정부와 함께 진행했으며, 3월 20일 유치원 및 초등학교에 빗물 식수화시설(총 25톤 1기)을 완공하고 준공식을 가졌다.
 
이번 빗물식수화 시설 설치공사를 통해 혜륜유치원의 150명 가량의 학생들이 유치원에서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게 됐다. 바누아투 수도 포트빌라에 위치한 국립혜륜유치원은 한국의 고계석(51)씨가 딸 혜륜 양을 경주 마우나리조트 붕괴 사고에서 잃고 받게 된 유족보상금으로 지은 유치원이다.
 
준공식에는 오베드모세스탈리드 바누아투 대통령, 서울대 공학연구원 박현주 연구교수, 사단법인 서밋237 김동우 뉴질랜드 지부장, WHO 페시아 탈레오 바누아투 국장, 유승환 플렉시큐리티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 행사에서 오베드모세탈리스 바누아투 대통령은 “바누아투 어린이들에게 건강한 식수를 제공하기 위해 수고한 서울대 빗물연구센터와 서밋237에게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유치원에서 어린이들이 맑은 물을 마심으로써 질병을 예방하고 즐겁게 공부하고 놀면서 미래의 바누아투를 만들어가는 인재로 성장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설치 공사를 총괄한 서울대 빗물연구센터 한무영 교수는 “그 누구도 뒤에 남겨두지 말자'(Leaving No One Behind)‘는 올해 세계 물의 날의 구호에 맞게, 물 부족으로 고통받는 이들에게 희망을 주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바누아투 안에 식수로 어려움을 겪는 다른 지역에서도 빗물식수화 시설을 통해 깨끗한 물을 제공할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서울대 빗물연구센터는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바누아투 뿐 아니라 식수로 어려움을 겪는 남태평양 국가와 섬에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는 시설을 제공하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을 밝혔다.
 

▲ 업무협약식에서 빗물식수화 사업의 의의를 설명하고 있는 한무영 교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84 서울대 SCI 순위와 SCI의 의미 [1] lee496 2004.06.10 4219
1483 서울대 공대 301-302동 르포 [1] lee496 2004.06.10 3908
1482 美에 생명복제기술 ‘수출’ lee496 2004.06.10 2912
1481 장미의 이름, 중세와 근대의 경계 lee496 2004.06.10 4698
1480 황사의 습격-중금속 모래바람이 몰려온다 lee496 2004.06.11 3581
1479 이공계 채용목표제 11월말께 시행 lee496 2004.06.12 3054
1478 2005부터 졸업장에 주전공, 복수전공 구분 없애기로 [1] lee496 2004.06.15 3971
1477 만약 전자 질량이 양성자와 비슷해진다면 lee496 2004.06.15 4274
1476 만약 화학결합이 없다면 lee496 2004.06.15 3535
1475 만약 산소 반응성이 두 배 높아진다면 lee496 2004.06.15 3746
1474 만약 이산화탄소가 물에 녹지 않는다면 lee496 2004.06.15 4338
1473 만약 30억 개의 염기쌍이 흩어져 있다면 lee496 2004.06.15 3835
1472 만약 처음 3분 동안 우주의 팽창 속도가 느렸다면 lee496 2004.06.15 4859
1471 원자 세계의 다양성 lee496 2004.06.15 3606
1470 아레시보 성간 메시지 lee496 2004.06.15 4759
1469 사회 지도층 과학마인드 키운다 [1] lee496 2004.06.15 3479
1468 이공계 살리기가 아니라 과학기술 살리기 lee496 2004.06.15 2737
1467 고효율 탄소소재 개발한 토종 서울공대생 lee496 2004.06.15 3490
1466 영 사이언티스트 : 차세대 메모리 `M램` 독자개발 심혈 lee496 2004.06.15 2812
1465 이공계 대학의 위기와 도전(한민구 학장님) [2] lee496 2004.06.15 3566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