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알츠하이머 치료 새 길 열어…

서울대공대 이신두 교수 연구팀

 

세포에 인위적으로 신호를 보내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서울대 전기컴퓨터공학부 이신두(李信斗·49·사진) 교수 연구팀은 26일 세포막의 구조를 변형시킴으로써 세포 내부로 원하는 신호를 보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과학저널 ‘네이처 머티리얼스’ 온라인판 26일자에 발표됐다.

세포막은 단백질과 지질(脂質) 분자들로 이뤄져 있다. 세포에 특정 신호가 도달할 때 단백질 분자는 한군데로 뭉쳐 이 신호를 감지한 후 세포 내부로 전달한다고 추측돼 왔다. 이때 지질 분자는 단백질 분자가 한군데 뭉치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특정 신호가 전달될 때 세포막의 단백질과 지질은 마치 물(세포막) 위에 떠 있는 뗏목과 비슷한 모습이어서 ‘지질 뗏목(lipid raft)’이라고 불린다.


연구팀은 여러 종류의 얇은 실리콘 기판에 지질 분자를 붙여 다양한 ‘인공 세포막’을 만들었다. 연구 결과 실리콘 기판의 특성에 따라 ‘지질 뗏목’이 잘 형성되거나 아예 생기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교수는 “지질 뗏목의 크기나 위치를 조절하면 세포 내부로 원하는 신호를 보낼 수 있다”며 “알츠하이머병이나 파킨슨병처럼 세포 내부 신호 전달이 잘못돼 생기는 질병을 치료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알츠하이머 치료 새 길 열어-이신두 교수 file lee496 2006.03.28 2472
206 국내 원자력박사 1호 정창현 교수 정년퇴임 lee496 2006.03.11 2934
205 현택환 교수 논문 나노분야 세계 최고 논문에 선정 [1] lee496 2006.03.11 2840
204 서울공대와 창원혁신클러스터추진단 업무협력 lee496 2006.03.11 2541
203 3代째 서울대공대 간 쌍둥이 김민규.현규 형제 file lee496 2006.03.11 4288
202 삼성 신화 손욱씨, 서울대공대 첫 주임교수로 lee496 2006.03.11 2894
201 기부금이 대학경쟁력 키운다 lee496 2006.01.19 2477
200 서울대 공대,삼성경제연구소의 컨설팅 결과 발표 lee496 2006.01.13 2953
199 건설환경종합연구소 개소식 lee496 2005.12.14 2931
198 제 1회 신양 공학학술상 시상식 개최 lee496 2005.12.14 2967
197 한국학생 팀워크 약해(우주과학자 강연기사) lee496 2005.11.28 2630
196 서울대와 경기도가 손 잡고 차세대 융합기술연구원 설립 lee496 2005.11.24 2493
195 서울대 공대도 해외석학 평가 실시 lee496 2005.11.24 2784
194 서울대 공대, 세계 20위권 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한 준비 lee496 2005.11.18 2704
193 재미 우주과학자 정재훈 박사 초청 강연 lee496 2005.11.17 2624
192 서울대 공대, 조원호 교수 석좌교수로 선임 lee496 2005.11.17 3550
191 훌륭한 서울대 공대상 시상 [1] lee496 2005.11.15 3316
190 기술이 역사를 바꾼다 lee496 2005.11.15 2183
189 서울대 공대, 도쿄대ㆍ칭화대와 공동심포지엄 lee496 2005.11.07 3056
188 ‘세계 93위 서울大’ 아직 갈길 멀다 lee496 2005.11.03 2647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