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공대에서 가장 대표적인 융합 학과는 어디일까? 가장 창의적인 학과를 꼽는다면? 김용환 교수는 조선해양공학과가 바로 창의성이 필요한 융합학과라고 강하게 말했다.

“학과 명칭에서 잘 드러나듯 배, 잠수함, 해양구조물이라는 분명한 제품군이 있는 학문 분야입니다. 첨단 구조물을 만들려면 기계공학, 해양학, 물리학 등 여러 가지 학문 분야의 지식이 필요합니다.”

듣고 보니 조선해양공학이 융합분야라는 것에 일리가 있다. 선박 한 척, 원유시추선 등을 보면 정말로 어마어마하게 많은 부품과 지식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창의성은 왜 필요한 것일까.

“세상에 똑같은 해양플랜트는 없습니다. 멕시코 앞바다에서 만들어진 것과 브라질, 아프리카의 구조물은 다릅니다. 해양플랜트는 세계 딱 한 척만 있는 구조물로, 특별한 곳에 들어가는 것이지요. 고객의 요구를 듣고 그때그때 새롭게 창조해야 합니다. 한번 설계해 대량생산하는 것이 불가능하지요.”


바다가 있는 한 꼭 필요한 분야

“세계의 70%는 바다입니다. 바다가 있는 한 조선해양공학은 존재할 수밖에 없습니다.”

공대 내에는 여러 인기 학과가 있지만 조선해양공학은 애국가처럼 ‘동해물이 마르는 일’이 없다면 영원히 연구돼야 하는 분야다. 또 조선해양공학은 공학에서 가장 오래된 학과 중 하나다. 서울대 공대는 1946년에 10개 학과로 시작했는데, 조선해양공학이 그 중의 하나다.

조선해양공학이 융합적인 분야인 만큼 분야도 다양하다. 우선 물을 다루다 보니 유체역학이 중요하다. 그리고 물과 관련해 구조물을 지어야 하니 구조역학도 필요하다. 배 등을 만들기 위해서는 설계 분야도 중요하며, 실제로 구조물을 효율적으로 생산하기 위한 생산공학도 연구한다. 김 교수는 “조선해양공학은 이처럼 다양한 전공이 있지만, 일단 물 위에서 진행하는 해상 플랜트 분야, 물 밑의 일을 담당하는 해저분야로 크게 나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제는 해양플랜트에 도전할 때

그동안 이 학과를 거쳐 간 인재들의 노력 덕분일까. 우리나라는 조선 분야에서는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 최고 수준이다. 김 교수는 “조선 분야가 세계 경기 침체로 지난해는 우리나라 수출품목에서 6위를 했지만 4~5년 전만 해도 1,2위를 다퉜다”고 말했다.

요즘 중국이 조선 분야에서 우리나라를 바짝 추격해오고 있다. 그러나 김 교수는 크게 걱정할 일은 아니라고 밝혔다. 중국의 조선산업은 우리나라가 80년대 집중했던 분야며, 우리는 이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크루즈 선박 등 부가가치가 높은 배를 만들기 때문이다.

“바다에서 채취하던 깊이가 연안에서 이제는 1000~3000m로 깊어지고 있습니다. 심해저 연구가 이 분야의 메가트렌드가 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우리나라 조선해양공학이 가야 할 분야가 무엇이냐는 이상현(김해 분성중 3학년) 군의 질문에 대해 김 교수는 이 같이 답했다. 조선 분야에서는 우리나라가 선두지만 해저공학에서는 후발주자다. 김 교수는 “선배들이 조선 분야를 세계 최고로 이끌었다면 후학들은 앞으로 해양플랜트와 심해저 분야에 도전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경제를 바라볼 수 있는 소양이 필요하다

“조선해양공학과에서는 리더십, 창의성, 도덕성, 사회적인 책임감을 갖춘 인재가 필요합니다. 학과가 요구하는 인재상이 ‘도덕적이고 사회적인 책임을 갖춘 글로벌 리더’입니다.”

김 교수는 우선 자신이 조선해양공학을 정말로 하고 싶은지, 열정을 쏟아낼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해보라고 주문했다. 자신이 추구하는 바와 학과의 비전이 일치해야 학문이나 연구에서 리더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특히 “조선해양공학은 국제 경제와 밀접하기 때문에 세계 경제를 바라볼 수 있는 소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지훈 군(단양 가곡중 3학년)은 “강의를 들으니 조선해양공학이 무엇인지 알게 됐고 흥미를 더 많이 갖게 됐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38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하는 미래기술 소개(2019년 09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9.10.02 160
2237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하는 미래기술 소개(2019년 08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9.10.02 158
2236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해주는 미래기술 소개(2019년 07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9.08.21 274
2235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해주는 미래기술 소개(2019년 06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9.08.21 215
2234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해주는 미래기술 소개(2019년 05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9.06.11 453
2233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해주는 미래기술 소개(2019년 04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9.06.11 385
2232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해주는 미래기술 소개(2019년 03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9.04.10 428
2231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해주는 미래기술 소개(2019년 02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9.04.10 467
2230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해주는 미래기술 소개(2019년 01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9.04.10 545
2229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해주는 미래기술 소개(2018년 12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9.04.10 401
2228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해주는 미래기술 소개(2018년 11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8.12.07 661
2227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해주는 미래기술 소개(2018년 10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8.11.14 864
2226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해주는 미래기술 소개(2018년 9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8.10.12 589
2225 건축학과, 세상을 담는 공학 건축학 file lee496 2018.09.13 770
2224 원자핵공학과, 미래 에너지 개발 주역 꿈꾼다 file lee496 2018.09.13 736
2223 조선해양공학과, 72년의 역사 '세계 최고'의 자부심 file lee496 2018.09.13 818
2222 기계항공공학부 우주항공공학전공, 공학으로 국격 높인다 file lee496 2018.09.13 958
2221 기계항공공학부 기계공학전공, 창의공학 인재가 모인다 file lee496 2018.09.13 949
2220 전기정보공학부, 최대&최강 교수진의 힘 file lee496 2018.09.13 963
2219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가 전해주는 미래기술 소개(2018년 8월) file 해동일본기술정보센터 2018.09.12 653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