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미래의 공학 한국, 우리에게 맡기세요!

2006 청소년 공학 프런티어 캠프

| 글 | 안형준 기자 ㆍ butnow@donga.com |

 

 

 

01항공우주추진연소 연구실의 비행시뮬레이터 앞에서 포즈를 취한 미래의 항공우주공학도들. 02‘에그 드롭 콘테스트’(Egg Drop Contest)는 달걀을 10m 높이에서 떨어뜨려도 깨지지 않는 보호 장치를 만드는 것이 임무다.



“하나,둘, 셋, 낙하!”

장맛비가 연일 이어지던 지난 7월 26일. 서울대 공대 39동은 갖가지 모양의 ‘달걀 바구니’를 떨어뜨리는 학생들로 북적거렸다. ‘2006 청소년 공학 프런티어 캠프’에 참가하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고등학교 2학년 학생 50명이 바로 주인공. 300명이 넘는 지원자 중 엄격한 심사를 통해 미래의 공학자로 선발된 학생들이다.

 

 

과학기술자는 초등학생들의 장래 희망 리스트의 항상 상위권에 있는 인기 직업군이다. 하지만 고등학생이 되면 사정이 달라진다. 많은 학생들이 자신의 적성이나 흥미를 뒤로 하고 수학, 과학 성적 때문에 자연계 진학을 포기하고 있는 것. 진로를 선택하기 전에 이공계 분야의 전공에 대해 어떤 내용을 다루는지 미리 알아보는 것이 좋겠지만, 현재 교육 여건에서 쉬운 일이 아니다.


이런 현실 속에서 서울대 공대와 동아사이언스가 글로벌 리더를 꿈꾸는 예비 공학도에게 비전을 제시하고자 공학 프런티어 캠프를 열었다.


“우리나라가 21세기에 한 번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우수한 공학자가 많이 있어야 합니다. 공학자의 꿈을 가지고 있는 청소년들이 세계를 무대로 자기 성취를 할 수 있어야죠. 그런 학생들의 꿈에 확신을 심어 주기 위해 이번 캠프를 마련했습니다.” 김도연 학장의 말이다.


이번 캠프가 단순한 대학 홍보 캠프가 아니라는 것은 참가신청서를 받는 것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학생들이 자신의 관심분야에 따라 10개 분야(전기공학, 컴퓨터공학, 기계항공공학, 재료공학, 화학생물공학, 지구환경시스템공학, 산업공학, 건축공학, 조선해양공학, 원자핵공학)로 나눠 지원하게 했던 것. 

 

 

 

여기에 공대에 입학한 학생기자단 선배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다.


재료공학부 김진철(22) 씨는 “고등학생 때 진로에 대해 고민이 많았는데, 이제 후배들에게 공대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해 주고 싶다”며 도우미로 지원한 동기를 밝혔다.


학생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나와 같은 꿈을 꾸고 있는 친구들과 미래에 대한 진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어요. 그리고 내가 가고 싶은 학과에서 공부하고 있는 선배에게 평소 궁금했던 것을 물어볼 수 있어 실질적인 도움이 됐어요.” 전자공학 분야를 지원한 강민석(강원 정선고) 군의 소감이다.


 

예비 공대생, 사회 속의 공학을 말하다


“친구의 생각에 부분적으로 동의하지만, 제 생각은 조금 달라요.”


밤이 깊었지만 토론의 열기는 식을 줄을 몰랐다. 예비 공대생들은 캠프 첫째 날과 둘째 날 밤 9시부터 ‘공학과 사회’를 주제로 열띤 심야토론을 했다.


첫날밤은 ‘과학동아’ 8월호 특집기사 ‘신토불이(身土不二) 과학인가, 미신인가?’를 읽고 농산물 수입에 대한 입장에 대해 서로의 생각을 나눴다.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토론은 의견이 좁혀지지 않자 분위기가 과열되기도 했다. 하지만 예비 공대생들은 “사회 문제에 대해 과학적인 해석을 시도하며 평소 생각하지 않았던 방법으로 사회 문제를 접근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고 입을 모았다.


“그동안 이공계 교육은 활동범위를 스스로 좁힌 것 같습니다. 공대 출신들은 조용하고 자기 일에만 열심인 외골수의 이미지였잖아요. 그러나 공대에서 배우는 것들은 공학의 전문기술이라기 보다는 합리적인 사고방식에 대한 것들이에요.”

 

 

 

 01정밀공학 및 제조연구실에서 자동로봇 제작 실험을 하고 있는 김성한 연구원(맨 오른쪽)과 학생들. 02“바로 이 지점이 임계열속입니다.” 실험결과를 발표하는 강순민(울산 제일고) 군. 03광공학 및 양자전자 연구실에서 3차원 영상합성실험을 하고 있는 학생들의 눈빛이 예사롭지 않다.


김도연 학장은 미래 공학 한국을 이끌어갈 인재에게 필요한 덕목으로 사회를 보는 안목과 리더십을 강조하며, 프로그램을 마련한 이유에 대해 말했다.


‘삼성 반도체 연구소 견학’ 프로그램을 마련한 것도 그와 같은 취지. 보안을 이유로 일반인은 출입하기가 어려운 반도체 연구소라 예비 공대생들에게 견학의 의미는 더 컸다.


연구소 소개를 맡은 총괄인사팀의 김범동 부장은 “반도체 산업은 생명공학이나 자동차공학 등 전 방위 산업에서 성장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공학자를 꿈꾸는 여러분들이 나중에 사회 곳곳에서 국가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대생으로 다시 만나요~


 

 캠프에 참여한 학생들은 서울대 명예학생증을 받았다.


 

캠프를 마친 학생들은 3박 4일 동안 정들었던 친구들과 도우미와 헤어지는 것을 못내 아쉬워했다.

그러면서도 2년 뒤 공대생으로 다시 만나자는 인사를 빼 놓지 않았다.

“대부분의 학생들은 진로 문제로 고민하고 있어요. 대입공부를 하기 위해 중요한 시기인 방학 때 이 캠프에 참여한 것은 그만큼 얻을 것이 많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에요. 이 캠프를 후배들에게 ‘강추’할 겁니다.”


 

  캠프의 총 책임자인 서울대 공대 김도연 학장.

 

강경택(대전 충남고) 군은 이번 캠프를 통해 “목표 학과를 정했다”며 집으로 향하는 가벼운 발걸음을 옮겼다.


“‘빛을 창조한 조물주는 최고의 전기공학자였다’(God is the greatest electrical engineer)고 하는 학장님의 말씀이 기억에 남아요. 제 꿈이 전기공학자거든요. 캠프에 와서 제 꿈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돌아갑니다.” 이유나(대전 대덕고) 양은 확신에 찬 모습으로 캠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과학동아 2006년 9월호 발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18 2007 수시2학기 분석과 전략 - 서울대학교 file lee496 2006.09.12 7931
2017 2007대학입시 전형의 이해와 지원 전략 file lee496 2006.09.12 7799
2016 서울대학교 입학생을 배출한 고등학교 현황 추이 file lee496 2006.09.08 9059
2015 서울대 2008학년도 입학안내 해설 file lee496 2006.09.08 6469
2014 2004-2006 고고별 서울대 합격자수 [1] file lee496 2006.09.06 8790
2013 서울대 공대 김도연 학장 세계적 학술지 특집 논문 선정 lee496 2006.09.05 6906
» 공학 프런티어 캠프 과학동아 9월호 기사 [8] laimo 2006.09.04 8789
2011 2006 공학 프런티어 캠프 동영상 [4] lee496 2006.09.04 17517
2010 서울공대 정년파괴… 명예기금교수제 도입 lee496 2006.09.04 6559
2009 서울대 공대, 연구비 차등지급키로 lee496 2006.09.01 6646
2008 이공계 人材를 육성하지 않으면 국가가 망한다 [3] lee496 2006.09.01 6533
2007 서울대 공대 김상국 교수 세계적 과학저널 표지논문 세 번 선정 [1] lee496 2006.08.09 6348
2006 서울대 `신진 석좌교수제 도입 [4] lee496 2006.08.01 7009
2005 공학 캠프를 마치고 [34] lee496 2006.08.01 6610
2004 참가자 선발 과정에 대해 file lee496 2006.07.19 7432
2003 공학캠프 최종 참가자 명단 [5] lee496 2006.07.18 10577
2002 공학 캠프 신청 마감했어요 [6] lee496 2006.07.12 6538
2001 청소년 공학 프론티어 캠프에 많은 신청을 [8] lee496 2006.07.10 7004
2000 한국 대표 엔지니어 60인 뽑는다 file kim2020 2006.07.07 5477
1999 신개념 비행체 세계최초 개발 file kim2020 2006.07.07 5848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