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2008학년도 대입전망과 문제점

2004.06.30 11:10

lee496 조회 수:2920

 

2008학년도 대입전망과 문제점


현재 중학교 3학년생이 대학에 입학하게 되는 2008학년도에는 입시 제도가 대폭 달라질 전망이다. 그러나 고교의 내신 성적 반영 비율을 높이겠다는 방침과 교육 이력철이란 생소한 용어만 들려올 뿐 명확히 제시되는 게 없다.
학생과 학부모들로서는 속이 탈 수밖에 없다. 특히 내신 비중이 늘어날 경우 학력 수준이 높은 고교에 진학하는 것이 유리할지 어떨지 알 수 없기 때문에 불안감은 말로 못 할 지경이다.

고교 1학년생도 간접적인 불안감을 겪고 있다. 고3 때 원하는 대학에 진학하지 못할 경우 재수가 어떻게 될 지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발표된 2008학년도 입시 관련 내용을 정리하고 문제점을 분석해본다.

◇ 2008 대입제도의 골격

안병영 교육부총리가 수 차례 기본 방침을 밝혔지만 세부적인 논의는 대통령 자문기구인 교육혁신위원회(이하 혁신위)에서 진행중이다. 안 부총리의 발언을 보면 가닥이 잡힐 듯도 하지만 혁신위 상황을 보면 문제 투성이여서 제도 변화 자체가 제 때 이뤄질 지도 의문이다.

안 부총리가 여러 차례 밝힌 방침을 정리해보면 골자는 내신 성적 반영 비율을 높여 공교육을 정상화한다는 것이다.

수준별 수업 방침과 연계해 고교별로 전교생이 치르는 시험은 기본 학습 내용을 평가하는 대신 학급별로 이뤄지는 심화.보충학습의 수행평가를 비중 있게 반영한다.

수능시험이 통합 교과형으로 출제돼 내신 대비 따로 수능 준비 따로 하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수능시험은 학생들이 학교 수업에서 배운 내용에서 출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 선발 방법

혁신위가 계획중인 대학들의 신입생 선발 방법에는 경로별 선발 방식이라는 개념이 도입된다. 크게 봐서는 내신 성적에 의한 것과 수능시험 형태의 학력교사에 의한 것으로 나뉘고 경로별로는 다섯 가지 정도로 구분된다.

학력고사는 전국 혹은 지역 단위로 치러지며 재수생, 검정고시 출신 학생 등도 여기에 포함된다. 하지만 이는 전체 경로 가운데 하나일 뿐 이를 통해 대학에 입학하는 비율은 지금에 비해 대폭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내신 성적에 의한 선발에는 교육 이력철이란 새로운 수단 도입이 핵심이다. 교육 이력철을 바탕으로 한 대학의 선발 경로는 네 가지.

첫째는 교육 이력철만으로 선발하는 방법이다. 둘째는 교육 이력철과 대학의 특정 전공분야에 적합한가를 따지는 특수한 전형 자료를 함께 기준으로 삼는 방법이다. 셋째는 직업학교나 특목고, 영재학교, 특수재능 계열, 취업자 등이 해당되는 동일계 선발이다. 기본 전형자료는 교육 이력철과 특수한 재능 혹은 능력 보유 여부다. 넷째는 국가유공자나 기능보유자 자녀, 장애아, 소년소녀가장 등 사회적 공헌도에 따른 선발로 교육 이력철과 대학별 전공별 보조 전형자료가 활용된다.


◇ 교육 이력철

교육 이력철이란 지금의 학교생활기록부에 비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교사의 전문성을 보장하고 폭넓은 자율권을 부여하되 엄격하게 평가한다는 점에서 크게 다르다. 교사들은 교육내용과 방법, 평가 등을 스스로 기획할 수 있고 이에 따른 성취 정도를 기록하되 점수뿐만 아니라 학생의 재능이나 능력, 특기, 장단점 등도 면밀히 기록한다.

대학은 이처럼 방대하게 기록된 교육 이력철을 살펴보고 필요한 인재를 선발하게 된다. 혁신위는 교육 이력철을 통해 내신 성적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 한편 교사에게 교육활동에 대한 권위와 책임을 갖도록 함으로써 학교 교육을 정상화한다는 구상이다. 학교, 교사, 교장에 대한 평가는 교육 이력철의 충실성 정도만 검토해도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이다.


◇ 문제점

▲ 촉박한 일정 = 2008학년도 대학 입시부터 내신 성적 비중을 높이려면 현재 중학교 3학년생이 고교 1학년에 진학하는 내년부터 당장 이를 현실화해야 한다. 그러려면 고교 입시가 시작되기 전에 구체적인 방안이 제시돼야 학생, 학부모의 선택권을 보장하고 혼란을 방지할 수 있다.

때문에 특목고 전형이 시작되는 9월 이전에, 늦어도 8월말까지는 기본틀이 나와야 한다. 그러나 혁신위는 교육 이력철을 도입한다는 원칙에만 합의했을 뿐 세부 안이 어느 정도 진척됐는지 가늠하기 힘들다.

당장 6~7월에 각계 여론 수렴을 위해 실시하겠다던 공청회도 8월 초로 미뤄진 것을 보면 충분한 검토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혁신위 일각에서는 당장 내년에 시행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얘기도 새나오고 있어 혼선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 전제 조건 미충족 = 교육 이력철 시행을 위해서는 교사의 전문성을 높이고 교사 1인당 학생 수와 수업시수를 크게 줄이는 등 사전에 갖춰야 할 부분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전문성에 대해 일부에서는 과연 대학에서 믿고 선발 자료로 활용할 정도의 교육 이력철을 작성할 만큼 현재 교사들이 전문화돼 있는지에 대해 문제를 던지고 있다.

혁신위측은 교육 이력철을 만들어 가면서 전문성을 키울 수 있다 는 납득하기 어려운 답변을 하고 있다. 교사 1인당 학생 수와 수업시수를 줄이기 위해 필요한 인력, 시설, 예산 등에 대해 이렇다 할 대책이 보이지 않는 것도 새 대입제도 시행 가능성을 의심하게 만들고 있다.

지금 교사들이 처한 여건에서라면 엄청난 업무 부담이 돼 결국 교육 이력철 자체를 형식화할 것이란 우려가 높다. 교육 이력철 모델 개발도 어려운 부분이다. 대학들이 원하는 인재는 제각각인데 과연 모든 대학이 수용할 수 있는 지표를 만들어 교육 이력철에 넣을 수 있을지, 그렇다고 해도 이를 과연 고교 교육에서 감당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낙관하기 힘들다.

▲ 여전한 신뢰 문제 = 내신 성적 하면 우선 떠오르는 말이 치맛바람이다. 혁신위는 교육 이력철 작성을 위해 학교오 교사, 교장에게 막대한 권위와 권한을 주지만 그만한 책임을 묻겠다고 한다. 객관적인 평가가 물리적으로 가능한지조차 의심스러운데 책임 추궁까지 하겠다는 건 현 교육계 분위기상 대단히 어려워 보인다.

학교 단위의 신뢰도를 높인다고 해도 고교간 격차의 문제는 남는다. 대도시와 중소도시, 농어촌 학교의 차이를 어떻게 할 것이며, 같은 지역 내에서도 차이가 큰 학력 등에 대해서는 어떤 방식으로 공평성을 확보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쉽게 답을 내기가 힘들 것이다. 대학 관계자들은 교육부가 전국 고교의 실력 차이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지금처럼 내신 성적 실질반영비율을 낮추는 편법이 동원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 현 시점에서의 대비책

우선은 불안감을 떨칠 필요가 있다. 학부모가 먼저 불안해하면 학생들은 더 크게 흔들릴 수 있다. 어찌 됐든 8월말까지는 새 대입제도의 골격이 발표된다. 앞서 제시한 방안 가운데 확정된 것은 아직 하나도 없다고 할 수 있다.

불안하고 초조하기는 전국의 모든 학생, 학부모들이 마찬가지일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공연히 애를 태울 필요는 없다. 대입 제도가 어떻게 바뀌더라도 변하지 않는 사실이 있다.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며 기본 실력을 갖춘 학생은 어떤 제도하에서도 성공한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대입 제도가 많이도 바뀌었지만 실력 있는 학생이 엄청난 불이익을 당했다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요행으로 성공했다는 학생은 더 찾기 힘들었다. 쉽게는 대학의 입장을 살펴보면 좋을 것이다.

하위권 대학들은 정원 채우기에 급급하지만 상위권 대학들은 입맛에 맞는 학생을 선발하기 위해 갖은 방법을 동원하는 것이 변함없는 현실이다. 이 가운데 가장 일반적이고 넓은 길은 역시 학력이다. 교과 실력이 우수한 학생은 어느 대학에서든 선호한다. 결국 입시제도가 어떻게 변화하든 교과 공부에 충실하고 기본 실력을 탄탄히 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인 셈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78 새내기 대학탐방기(4)-새터 이튿날 오후 [7] sweetpea 2004.06.27 6449
2077 새내기 대학탐방기(5)--새터이튿날오후...열전새터! sweetpea 2004.06.27 5971
2076 지능형 교통 시스템(ITS) 2004.06.28 6520
2075 고교 평준화 촉구 천막 농성 kbr0376 2004.06.28 2666
2074 장래 희망은 과학자 (안준희/LG 화학연구소) eunju96 2004.06.29 4409
2073 EBS 수능강의 성과와 문제점 kbr0376 2004.06.30 2929
2072 美, 고교졸업생수 사상 최고치 kbr0376 2004.06.30 2816
2071 강남 심야학원 ‘숨바꼭질 수업’ kbr0376 2004.06.30 3072
2070 새내기 대학탐방기(6)--불타는 새터의밤 [3] sweetpea 2004.06.30 5787
» 2008학년도 대입전망과 문제점 lee496 2004.06.30 2920
2068 여성 자연과학 잠재력 깨워야 (정명희/한국화학연구원) eunju96 2004.06.30 4347
2067 여성 노벨과학상 수상자 eunju96 2004.07.01 6779
2066 새내기 대학탐방기(7)--입학식, 드디어 대학생 되다!! [1] sweetpea 2004.07.01 5125
2065 전기공학부 하나되는 나들이~취재기(1) [5] sweetpea 2004.07.01 5558
2064 전기공학부 하나되는 나들이~취재기(2) [19] sweetpea 2004.07.01 4657
2063 봄날은 온다. (이미정) eunju96 2004.07.02 4593
2062 전교조 `표준수업시간 법제화 교사대회 kbr0376 2004.07.03 2670
2061 충북 0교시 수업 사실상 허용 kbr0376 2004.07.03 2983
2060 총장들, 학생선발 자율화.재정확충 요구 kbr0376 2004.07.03 2715
2059 교육운동단체 `비상국민회의 구성 kbr0376 2004.07.03 2781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