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공대에서 가장 대표적인 융합 학과는 어디일까? 가장 창의적인 학과를 꼽는다면? 김용환 교수는 조선해양공학과가 바로 창의성이 필요한 융합학과라고 강하게 말했다.

“학과 명칭에서 잘 드러나듯 배, 잠수함, 해양구조물이라는 분명한 제품군이 있는 학문 분야입니다. 첨단 구조물을 만들려면 기계공학, 해양학, 물리학 등 여러 가지 학문 분야의 지식이 필요합니다.”

듣고 보니 조선해양공학이 융합분야라는 것에 일리가 있다. 선박 한 척, 원유시추선 등을 보면 정말로 어마어마하게 많은 부품과 지식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창의성은 왜 필요한 것일까.

“세상에 똑같은 해양플랜트는 없습니다. 멕시코 앞바다에서 만들어진 것과 브라질, 아프리카의 구조물은 다릅니다. 해양플랜트는 세계 딱 한 척만 있는 구조물로, 특별한 곳에 들어가는 것이지요. 고객의 요구를 듣고 그때그때 새롭게 창조해야 합니다. 한번 설계해 대량생산하는 것이 불가능하지요.”


바다가 있는 한 꼭 필요한 분야

“세계의 70%는 바다입니다. 바다가 있는 한 조선해양공학은 존재할 수밖에 없습니다.”

공대 내에는 여러 인기 학과가 있지만 조선해양공학은 애국가처럼 ‘동해물이 마르는 일’이 없다면 영원히 연구돼야 하는 분야다. 또 조선해양공학은 공학에서 가장 오래된 학과 중 하나다. 서울대 공대는 1946년에 10개 학과로 시작했는데, 조선해양공학이 그 중의 하나다.

조선해양공학이 융합적인 분야인 만큼 분야도 다양하다. 우선 물을 다루다 보니 유체역학이 중요하다. 그리고 물과 관련해 구조물을 지어야 하니 구조역학도 필요하다. 배 등을 만들기 위해서는 설계 분야도 중요하며, 실제로 구조물을 효율적으로 생산하기 위한 생산공학도 연구한다. 김 교수는 “조선해양공학은 이처럼 다양한 전공이 있지만, 일단 물 위에서 진행하는 해상 플랜트 분야, 물 밑의 일을 담당하는 해저분야로 크게 나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제는 해양플랜트에 도전할 때

그동안 이 학과를 거쳐 간 인재들의 노력 덕분일까. 우리나라는 조선 분야에서는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 최고 수준이다. 김 교수는 “조선 분야가 세계 경기 침체로 지난해는 우리나라 수출품목에서 6위를 했지만 4~5년 전만 해도 1,2위를 다퉜다”고 말했다.

요즘 중국이 조선 분야에서 우리나라를 바짝 추격해오고 있다. 그러나 김 교수는 크게 걱정할 일은 아니라고 밝혔다. 중국의 조선산업은 우리나라가 80년대 집중했던 분야며, 우리는 이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크루즈 선박 등 부가가치가 높은 배를 만들기 때문이다.

“바다에서 채취하던 깊이가 연안에서 이제는 1000~3000m로 깊어지고 있습니다. 심해저 연구가 이 분야의 메가트렌드가 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우리나라 조선해양공학이 가야 할 분야가 무엇이냐는 이상현(김해 분성중 3학년) 군의 질문에 대해 김 교수는 이 같이 답했다. 조선 분야에서는 우리나라가 선두지만 해저공학에서는 후발주자다. 김 교수는 “선배들이 조선 분야를 세계 최고로 이끌었다면 후학들은 앞으로 해양플랜트와 심해저 분야에 도전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경제를 바라볼 수 있는 소양이 필요하다

“조선해양공학과에서는 리더십, 창의성, 도덕성, 사회적인 책임감을 갖춘 인재가 필요합니다. 학과가 요구하는 인재상이 ‘도덕적이고 사회적인 책임을 갖춘 글로벌 리더’입니다.”

김 교수는 우선 자신이 조선해양공학을 정말로 하고 싶은지, 열정을 쏟아낼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해보라고 주문했다. 자신이 추구하는 바와 학과의 비전이 일치해야 학문이나 연구에서 리더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특히 “조선해양공학은 국제 경제와 밀접하기 때문에 세계 경제를 바라볼 수 있는 소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지훈 군(단양 가곡중 3학년)은 “강의를 들으니 조선해양공학이 무엇인지 알게 됐고 흥미를 더 많이 갖게 됐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58 수능, 학력고사로 개편 kbr0376 2004.08.10 2223
2157 수능 100일 대입 지원 전략 2 lee496 2004.08.12 2223
2156 “시스템의 현대차, 재료의 도요타” lee496 2015.04.09 2230
2155 수시1학기, 시사·영어독해가 당락 좌우 kbr0376 2004.07.28 2244
2154 서갑양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lee496 2013.05.09 2259
2153 우리당의 교육 포기? kbr0376 2004.06.23 2264
2152 중고 도덕·국사·국어 교과서 검정화 추진 kbr0376 2004.08.06 2265
2151 수능 100일 대입 지원 전략 3 lee496 2004.08.12 2265
2150 벤처에 ‘후츠파’하라! (이스라엘의 도전정신) lee496 2015.04.09 2267
2149 신기한 세계, 박막 및 미세조직공학 lee496 2014.04.03 2282
2148 자연과 구조물의 조화, 고성능구조공학 lee496 2014.04.03 2292
2147 서울大 폐지는 반시장 행위 kbr0376 2004.07.15 2309
2146 재미있는 전공탐험-강풍에도 끄떡없는 튼튼한 다리 lee496 2014.04.03 2320
2145 서울大 없애기보다 세계수준의 대학 더 만들어야 lee496 2004.07.14 2322
2144 황농문 재료공학부 교수 lee496 2014.04.03 2330
2143 교육혁신위 2008학년도 대입구상 밝혀 2004.06.02 2338
2142 녹색기술의 선두주자, 초임계유체공학 lee496 2014.04.03 2345
2141 빅데이터 시대와 데이터마이닝 기술 lee496 2014.04.03 2364
2140 장애학생 대학특별전형 확대키로 kbr0376 2004.08.23 2372
» 바다가 있는 한 조선해양공학은 영원하다 lee496 2014.04.03 2372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