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전기·정보공학부를 “전기전자공학과 컴퓨터공학이 합쳐진 학부”라고 소개했다. 좀 더 한 마디로 학부를 표현할 수는 없냐고 재차 묻자, 차 교수는 약간 뜸을 들인 후 “전기신호로 도구를 만드는 학부”라고 대답했다. 전기·정보공학부가 다루는 반도체, 스마트폰, 전기자동차, 소프트웨어 등등 하나도 빠짐없이 전기신호로 사람을 돕는 도구들이다. 거기에 덧붙여 차 교수는 “오늘날 전기·정보공학부와 관계가 없는 전자제품은 찾아보기 힘들다”며, “들어와서 아무거나 하나만 열심히 해도 졸업 후 할 수 있는 게 많다”고 말했다.


하고 싶은 전공 고를 땐 성격도 봐야 해

차 교수가 계속 강조한 건 바로 전기·정보공학부 졸업생들의 넓은 활동 범위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전력시스템, 무선통신, 공정제어, 소프트웨어 등등 전기·정보공학부와 관련이 없는 것을 찾는 일이 더 힘들 지경이다. 그래서 학부에 들어온 학생이 4년 동안 해야 할 일은 자신과 잘 맞는 분야를 찾는 것. 학부 과정은 다양한 경험을 주지만 전문가로서 활동하려면 깊이 있는 공부가 더 필요하기 때문에 “학부 졸업생 중 70% 이상이 대학원으로 진학한다”고 차 교수는 덧붙였다.

그런데 자신이 앞으로 하고 싶은 일을 고르는 데는 본인의 성격도 함께 고려해야 후회가 없다. 차 교수는 “본인 성격이 내성적인지 외향적인지를 먼저 고민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만약 본인 성격이 내성적이라면 기술전문가 쪽으로 진로를 잡는 것이 유리하다. 전문성만 있으면 어느 분야에서든 인정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외향적인 성격이라면 대기업 임원이나 벤처 창업에 도전해보는 것도 좋다. 혹시 차 교수 본인 성격은 어떤 쪽일까. 차 교수는 2002년 실리콘밸리에 설립한 실험실벤처로 성공한 바 있다.

“원래는 내성적인 성격이었지만 미국 스탠포드대에 있을 때 지도 교수님의 질타로 외향적으로 바뀌었어요. 특히 최고경영자(CEO)일 때는 회사를 성공시켜야 한다는 절박감 때문에라도 외향적인 성격이 돼야만 했습니다.”

전기·정보공학부가 필요로 하는 학생은 어떤 학생일까. 차 교수는 “수학, 과학실력 외에도 상상력과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상력은 앞으로 사람들에게 유용한 ‘도구’가 무엇일지를 예측하기 위해 필요하며, 이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바로 용기가 절실하다.





‘인 메모리 데이터베이스’ 기술로 세계를 선도한다

차 교수의 전문분야는 ‘인 메모리 데이터베이스’라는 다소 생소한 기술이다. 수십, 수백 테라바이트가 넘는 빅 데이터를 압축하여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법을 연구하는데, 빅 데이터를 하드디스크 대신 CPU와 가까운 DRAM(동적 램)에 넣고 처리하는 것이 특징이다. 만약 빅 데이터를 하드디스크에 두고 처리하면 파일에서 메모리로 불러올 때마다 지체되는 시간이 생긴다. 아예 빅 데이터를 통째로 메모리에 두면 원하는 때에 순식간에 접근할 수 있다. 차 교수팀은 거기다 멀티코어 병렬처리 기술로 속도를 높여 실시간 빅 데이터 처리가 가능하게 했다.

차 교수는 “하드디스크에 데이터를 넣고 처리할 때보다 10~1000배 정도 빨라졌다”며, “몇 시간 며칠 걸리던 일이 몇 초에서 몇 분이면 끝난다”고 말했다. 빅 데이터에서 원하는 내용을 순식간에 얻어 낼 수 있는 만큼 이를 토대로 사람들의 의사결정 속도도 빨라진다. 차 교수는 “마이크로소프트나 IBM도 우리 연구소가 간 길을 쫓아오는 후발주자”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인 메모리데이터 기술의 첫 번째 수혜자는 거대기업과 관공서다. 복잡한 생산 공정에서 쏟아져 나오는 어마어마한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다룰 수 있고, 수천만 명에 이르는 고객 데이터도 금세 처리할 수 있다. 곧 일반 사용자도 인 메모리 데이터베이스 기술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차 교수는 “요즘 흔히 쓰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인 메모리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하면 훨씬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며 “연구개발이 이미 진행 중”이라 설명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98 수시 모집 전망과 대비 전략 1 lee496 2004.08.24 2624
2097 과학관 가면 재미와 공부 한손에 kbr0376 2004.08.01 2628
2096 바뀌는 학생부 일문일답 kbr0376 2004.08.29 2630
2095 코스닥 CEO 10명 중 4명은 이공계 lee496 2004.07.30 2633
2094 수능 D-100 수리 전략 lee496 2004.08.09 2633
2093 교육부, 2006학년부터 대입 1학기 수시모집 폐지 검토 kbr0376 2004.06.09 2635
2092 서울공대카페 21 조선해양공학과 “커다란 고래 같은 공학” lee496 2015.04.09 2640
2091 `고교등급제 의혹 실태조사 배경과 파장 (종합) lee496 2004.09.20 2643
» “MS와 IBM도 우리의 후발주자” 전기정보공학부 차상균 교수 lee496 2014.04.03 2644
2089 심호준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lee496 2013.05.09 2646
2088 수능 준비 : 외국어 -듣기평가 lee496 2004.07.21 2648
2087 “환경보호에 가장 공헌한 건 석유공학자” lee496 2014.04.03 2655
2086 고교 평준화 촉구 천막 농성 kbr0376 2004.06.28 2666
2085 수능 D-100일 언어영역 학습 전략 lee496 2004.08.06 2667
2084 전교조 `표준수업시간 법제화 교사대회 kbr0376 2004.07.03 2670
2083 수능 탐구과목 대부분 4개 선택 kbr0376 2004.06.24 2680
2082 [EBS수능따라잡기] 5. 수리영역-수학II lee496 2004.07.08 2684
2081 수능 외국어영역 (독해) lee496 2004.08.04 2687
2080 수능 복수정답 인정 판결 kbr0376 2004.07.08 2708
2079 ‘주5일근무’ 못따라가는 ‘주5일수업’ kbr0376 2004.07.11 2709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