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수리 가ㆍ나 만점자 표준점수 15점차

2006.06.23 01:10

lee496 조회 수:5869

 

수리 가ㆍ나 만점자 표준점수 15점차


모의수능 평가결과…격차 크게 벌어져 난이도 조절 비상

평가원 백분위ㆍ등급으로 보정해 과목간 유ㆍ불리 크지 않아

전문가 기출문제 다시 풀고 오답노트 적극 활용해야


1일 치러진 200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 결과 수리 영역 만점자의 경우 나 형(인문ㆍ예체능계) 선택자가  가 형(자연계) 선택자에 비해 표준점수가 15점이나 높았다.

    이는 2006학년도 수능에서의 수리 가 , 나 형의 표준점수 차이 6점보다  크게 벌어진 것으로 실제 수능 출제의 난이도 조정에 비상이 걸렸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2일 모의수능의 영역ㆍ과목별 등급 구분 표준점수와  도수분포 등을 발표하고 응시생 58만144명의 개인별 성적통지표를 배포했다.

    ◇ 수리 가ㆍ나 난이도 조절 비상 = 선택과목의 모든 항목을 다 맞춘  만점자의 표준점수 차이는 수리 15점, 사회탐구 16점, 과학탐구 5점, 직업탐구 24점, 제2외국어/한문 22점 등으로 나타났다.

    원점수 만점자의 표준점수를 영역별로 보면 수리 나 165점, 수리 가 150점, 외국어 148점, 언어 144점이다.

    사탐의 경우 원점수 만점자의 표준점수는 윤리가 82점으로 가장 높았고  정치가 66점으로 가장 낮아 그 차이가 16점이나 됐다.

    다른 사탐 과목의 만점자 표준점수는 국사 80점, 한국지리 67점, 세계지리 69점, 경제지리 68점, 한국 근현대사 77점, 세계사 76점, 법과 사회 67점, 경제 69점,  사회문화 74점 등이다.

    2006학년도 수능에서 사탐 과목 간 만점자의 표준점수 차이는 최고  14점이었으나 이번 모의 수능에서는 16점으로 차이가 더 벌어졌다.

    과학탐구는 물리1, 화학1, 지구과학1, 지구과학2가 72점으로 가장 높고 생물1이 67점으로 가장 낮았다.

    2006학년도 수능과 비교해 어렵게 출제돼 만점자의 표준점수가 언어 17점, 외국어 6점, 수리 나 13점이나 높아졌다.

    1등급과 2등급을 가름하는 표준점수는 영역별로 언어 131점, 수리  `가 형  137 점, 수리 `나 형 143점, 외국어 137점 등이다.

    1, 2등급 구분 표준점수는 사탐은 63~69점, 과탐은 65~70점,  직탐은  67~75점, 제2외국어/한문은 63~69점이다.

    프랑스어1은 만점자가 많아 1등급 비율이 13.63%에 달하는 바람에  2등급은  한 명도 없이 1문항만 틀려도 곧바로 3등급으로 내려앉았다.

    교육과정평가원은 대부분의 대학이 선택과목의 경우 표준점수를 그대로  사용하지 않고 백분위나 등급을 쓰는 등 나름대로 보정하기 때문에 선택과목 간  유ㆍ불리는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대학들이 선택과목 점수를 반영할 때 자체 기준으로 환산하거나 백분위, 가중치 등을 사용해 과목 선택에 따른 표준점수 격차는 크게 줄어든다는 뜻이다.

    그러나 이번 모의수능 결과 수리 가 형과 나 형의 표준점수 격차가 15점에 달해 자연계열 중 수리 가 , 나 형을 동시에 반영하는 대학에서 수리 가 형에  가산점을 준다고 해도 가산점 비율이 크지 않으면 가 형 응시자가 불이익을 받게될  것으로 보인다.


    ◇ 수리 가 응시자 줄어 = 전체 응시생 58만144명 중 재학생이 49만7천241명, 졸업생이 8만2천903명이다.

    언어 57만8천264명, 수리 가 14만9천366명, 수리 나 40만8천487명,  외국어 57만7천361명, 사탐 30만7천247명, 과탐 19만2천932명, 직탐 7만4천353명,  제2외국어/한문 4만4천187명 등이다.

    사탐과 과탐 응시자 수가 2006 수능보다 1만8천여명 줄었으나 실업계  특별전형 확대 방침에 따라 실업계 고교 출신 직탐 응시자가 4만5천여명 대거 증가해 올해 수능에서 실업계 및 취업자 특별전형 경쟁률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탐과 과탐의 경우 4과목을 선택한 수험생은 각각 86.6%, 87.4%였고 직탐  3과목을 선택한 수험생이 90.4%로 수험생 대부분이 최대 선택과목 수를 선택했다.

    수리 가 , 나 형 응시자 비율은 26.8% 대 73.2%로 작년 6월 모의 수능의 29.2% 대 70.8%에 비해 가 형 응시자가 2.4% 포인트 줄었다.

    이는 자연계 중위권 이하 학생들을 중심으로 수리 가 형을 포기하고  표준점수에 유리한 수리 나 형을 선택하는 경우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탐에서는 쉽다고 생각하는 사회문화(21만2천123명), 한국지리(20만9천577명), 한국근현대사(17만2천758명) 응시자가 많았고 세계사 응시자가 3만2천310명으로  가장 적었다.

    과탐에서는 응시자가 종전처럼 화학1, 생물1, 물리1, 지구과학, 화학2 순이었다.


    ◇ 수능 고득점 대책 = 청솔교육평가연구소 오종운 소장은 교과의 핵심 내용은 기출 여부와 상관없이 다시 출제할 수 있다는 것이 평가원의  방침 이라며  수능이 도입된 지 13년이 지나 문항 개발에도 한계가 있으므로 기출문제를  다시  풀어보는 것이 중요하다 고 조언했다.

    오 소장은 또 자신의 문제점을 발견하는 공부로부터 출발하고 지금까지  풀어본 모의수능이나 문제집 등에서 틀렸던 문제를 중심으로 오답노트를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상위 1% 이내 최상위권은 영역별 고난도, 신유형문제를 집중  대비하고  단원별 핵심 내용에 대해 유기적인 연관성을 갖고 차분하게 정리한다.


    1등급(상위권)은 실수도 실력이라 생각하고 취약점을 꼼꼼히 체크한다. 아는 부분은 확실히 다지고 특히 출제자의 의도를 지나치게 왜곡하거나 확대해석하는  오류를 범해선 안된다.

    2, 3등급(중상위권)은 영역별 취약 단원을 점검하고 취약한 부분은 기본개념 및 원리 학습, 기출 문제를 집중분석해 대비하고 교과서와 EBS(교육방송) 문제로  집중한다.

    4, 5등급(중위권)은 짧은 시간에 취약 단원의 교과서를 통독하고 기출문제만 집중적으로 풀어본다. 전체보다는 부분 중심의 학습 습관이 문제이므로  단원  전체의 흐름을 이해하고, 교과서의 기본개념을 익히는데 집중해야 한다.

    중하위권인 6등급 이하는 교과서를 붙들고 늘어져 수능전에 최대한  많이  보며 기출문제를 반복해 풀어본다. 숲을 보고 나서 차근차근 확실하게 이해하고 넘어가면 40점 이상이 점수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


연합뉴스 2006-6-2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98 산업공학과 이면우 교수님 dahni 2008.02.09 8873
1997 12월 21일 일기-- 보안동아리 가디언 교육방송 출연 +_+ sweetpea 2004.12.22 8860
1996 2007 정시 서울대 공대(자연계열) 지원인원 및 경쟁율 lee496 2006.12.26 8855
1995 수시합격자 텝스 수학 물리 성취도 시험 안내 file lee496 2006.12.15 8839
1994 산업공학 [1] lee496 2009.09.01 8838
1993 2008년 서울대 입시정책 file lee496 2006.10.10 8815
1992 설승기 서울대 전기공학부 교수 인터뷰 - 사랑으로 만드는 명강의 sweetpea 2007.10.14 8801
1991 관악구 학생 대상 청소년 공학 캠프 공지 [2] file lee496 2012.05.22 8795
1990 2004-2006 고고별 서울대 합격자수 [1] file lee496 2006.09.06 8786
1989 건축학과 최재필 교수님 dahni 2008.02.09 8784
1988 2010년 국가이공계장학생 공지 [1] file lee496 2010.02.18 8784
1987 공학 프런티어 캠프 과학동아 9월호 기사 [8] laimo 2006.09.04 8778
1986 원자핵공학과 - 열수력 연구실 - NuTHEL changdoo 2005.07.26 8770
1985 대학원생 기업체 장학금 수혜 kala33 2007.04.06 8768
1984 분자전자재료공학 lee496 2010.02.01 8750
1983 서울대 수시합격자 최종 발표 [1] lee496 2004.12.17 8747
1982 원자핵공학 - 원자력설계공학연구실 - NuIDEA changdoo 2005.06.06 8743
1981 후생 복지 시설 안내 2 (은행, 우체국, 의료공제 등) lee496 2005.01.20 8736
1980 재료공학부 박수영 교수님 연구실 lee496 2010.02.01 8734
1979 조선해양공학과 소개 동영상 kbr0376 2004.09.05 8732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