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2004.06.09 03:18

kbr0376 조회 수:3352

<이해찬 총리 지명에 교육계 `긴장 >
(서울=연합뉴스) 강의영 기자= 교육부 장관을 지냈던 열린우리당 이해찬 의원이새 국무총리에 지명되자 교육계는 상당히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꽤 긴장하는 분위기다. 이 총리 지명자가 1998~99년 국민의 정부 초대 교육부 장관을 맡아 교원 정년단축, 대입제도 개혁, 두뇌한국(BK) 21 사업 등 개혁정책을 쏟아내면서 교육계에 엄청난 파장을 불러 일으켰었기 때문. 때문에 이 지명자에 대한 평가는 `탁월한 교육개혁가에서 `교육붕괴 원흉까지극명하게 엇갈린다.

그와 관련해서는, 본인이 거론을 했건 안했건 늙은 교사 1명 내보내면 젊은 교사 3명을 쓸 수 있다 , 하나만 잘해도 대학 간다 는 등의 어록이 아직도 교육계에회자되고 있고 당시 단행된 각종 정책으로 초.중.고생의 학력이 저하된데 대해서는`이해찬 세대라는 말까지 나왔다.

이 전 장관은 당시 전체 교사 3명 중 2명 꼴인 22만4천여명이 퇴진을 요구하는서명운동에 참여하고 1만명 이상이 한꺼번에 명예퇴직을 신청하는 등 교단이 크게동요하면서 결국 자리에서 물러났었다.

그의 총리 지명에 대해 교원단체는 9일 부정적 입장을 내놨다.

한국교총 관계자는 교육계에서는 장관 재임 때 상당히 부정적 측면에서 논란이계속 제기돼 왔다 며 교원 정년단축 등의 부정적인 정책들을 쏟아냈고 당시 교육정책이 현재 공교육 붕괴의 단초가 됐다 고 주장했다.

그는 실패한 정책이 워낙 많기 때문에 교육분야에서 만큼은 `실패한 장관으로검증이 끝났으며 사회통합을 도모해야 하는 총리 후보에 이 전 장관이 지명된 것도유감스럽다 고 말했다.

전교조 관계자도 경쟁과 효율을 내세우며 교육개혁에 시장논리를 접목한 첫 인물이라는 점에서 시장주의 방향의 교육개혁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며 정치권에서 `개혁인사, `기획통으로 보는지 몰라도 우리는 개혁장관으로 보지 않는다 고말했다.

교육부 관료들의 반응은 엇갈린다.

한 국장급 인사는 어느 장관보다도 탁월한 리더십과 조직 장악력, 추진력을 보여줬고 교육개혁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으며 그 때 수립됐던 `새학교문화 창조 방안(초.중등교육 정상화 방안), 대입제도 개선안, 대학개혁 방안 등이 여전히 교육분야에서 큰 물줄기를 이루고 있다 고 말했다.

그는 교원 정년을 단축하거나, 모의고사를 없애거나, 강제 야간자습을 없애고특기.적성교육을 강화하거나, 대입 전형방법을 다양화하는 등의 정책은 이 전 장관만이 할 수 있었던 일 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다른 국장급은 개혁에 조급성을 보이면서 교사를 `개혁의 주체가 아닌`개혁의 대상으로 삼거나 시민단체를 활용하는 등 업무 추진과정에서 적지 않은 문제점을 노출했다 며 총리가 되더라도 교육부 장관 시절의 기억을 되살려 많은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도록 노력했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keykey@yna.co.kr

연합뉴스   2004-06-09 11:42: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38 교육혁신위 2008학년도 대입구상 밝혀 2004.06.02 2329
» [1] kbr0376 2004.06.09 3352
2236 원자핵공학과 kbr0376 2004.06.09 4775
2235 원자핵공학과의 학문적 특성 kbr0376 2004.06.09 5502
2234 조선해양공학과 kbr0376 2004.06.09 6783
2233 조선해양공학과의 학문적 특성 kbr0376 2004.06.09 7101
2232 수시1학기 내신비중 낮은대학 초강세 kbr0376 2004.06.09 2713
2231 교육부, 2006학년부터 대입 1학기 수시모집 폐지 검토 kbr0376 2004.06.09 2607
2230 서울대 2006학년도 학사정원 동결 시사(종합) kbr0376 2004.06.09 2558
2229 사설 입시기관 대입설명회에 인파몰려 kbr0376 2004.06.09 2867
2228 정운찬 총장 서울대 정원 3천명이 적정 kbr0376 2004.06.09 3080
2227 영재교육의 모범 매그니트 스쿨 lee496 2004.06.10 3161
2226 이공계 인력 확보하려면(한민구 학장님) lee496 2004.06.10 5271
2225 지난 4년, 그 소중했던 시간들을 돌아보며(김민정) [1] lee496 2004.06.10 4656
2224 < 대입 수능 반영계획 분석 및 대비전략 > kbr0376 2004.06.10 2830
2223 주요대, 자연계 수리`가 지정ㆍ가산점 kbr0376 2004.06.10 2725
2222 서울대학교의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서 해결할 문제들 lee496 2004.06.11 8971
2221 과학 연구와 교육에 있어서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유기윤교수) lee496 2004.06.11 7040
2220 과학 기술 발전을 위한 실속있는 지원을 바라며(하순회교수) lee496 2004.06.11 6152
2219 과학기술 발전방향에 대하여(이종찬교수) lee496 2004.06.11 6457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