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왜 다섯 손가락은 각기 다를까?

 

뉴욕大 31세 안소현박사

 


손가락 다섯 개가 서로 다른 모양으로 자라나는 과정을 한국인 여성 과학자가 최초로 밝혀내 신체 기형이나 뇌종양, 피부암 등을 치료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미국 뉴욕대 의대 스커볼연구소의 안소현(安素賢·31) 박사는 “뭉툭한 손에서 손가락이 자라나게 하는 단백질의 분포 형태가 태아의 성장 단계에 따라 손가락마다 달라져 다섯 손가락이 제각각 다른 모양을 갖게 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냈다”고 밝혔다. 안 박사 연구결과는 생명과학 분야 최고 권위지인 ‘셀(Cell)’ 20일자에 게재됐다. 셀지(誌)는 이 논문을 ‘주요논문’(feature article)으로 소개했다.

이 연구결과는 ‘단백질 양(量)이 각각 다르기 때문에 나중에 손가락들 모양이 달라진다’는 지금까지 학설을 180도 뒤집은 것이다. 이제까지는 손·발가락을 자라게 하는 ‘소닉 헤지호그(Sonic Hedgehog)’ 단백질이 많은 경우에는 새끼손가락(또는 발가락)이 되며, 가장 적은 곳에서 엄지손가락이 자란다고만 알려져 있었다.

 


 

안 박사는 ‘정상 생쥐’와 ‘돌연변이 생쥐’ 태아를 대상으로 발가락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비교했다. 그 결과 단백질이 정상 생쥐보다 적게 만들어지는 돌연변이 생쥐라도 태아가 자라나는 시기별로 단백질의 분포 모양이 정상 생쥐와 비슷하면 발가락(사람의 손가락에 해당)이 정상적으로 자라는 것을 확인했다. 반면 같은 시기의 태아인데도 소닉 헤지호그 단백질의 분포 모양이 정상 생쥐와 다른 경우에는 모양이 모두 같은 6개의 발가락을 가진 기형 생쥐로 자라났다.

소닉 헤지호그 단백질은 뇌와 중추신경계, 손·발가락을 만드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 이 단백질을 만드는 유전자가 손상되면 손·발가락 기형뿐 아니라 선천성 뇌 기형, 뇌종양, 피부암까지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김대수 박사는 “이 연구결과는 신체기형이나 피부암 치료에 새로운 시각을 제공할 수 있으며, 특히 독특한 실험방법은 발생학 및 암 연구에 폭넓게 응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소닉 헤지호그 단백질은 초파리에서 최초 발견됐으며, 일본 세가사(社) 게임 캐릭터인 초음속 고슴도치 이름에서 유래됐다. 안 박사는 서울대 화학과에서 석사, 미 존스 홉킨스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발생학 분야의 세계적인 대가인 알렉산드라 조이너 교수 연구실에서 박사 후 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조선일보 이영완 기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98 “기계 없는 현대는 상상할 수 없죠” lee496 2017.04.05 1343
2197 “건설환경의 패러다임이 바뀔 것” lee496 2017.04.05 1354
2196 63빌딩보다 큰 선박, 어떻게 설계할까 lee496 2017.09.18 1378
2195 건담 로봇 마니아, 건담보다 어려운 연료기술에 도전하다 lee496 2017.04.05 1392
2194 제어시스템으로 완벽한 인공지능을 꿈꾸다! lee496 2017.09.18 1412
2193 인류의 시작부터 함께 한 학문 lee496 2017.04.05 1432
2192 ‘융합’에 에너지의 미래를 묻다 lee496 2017.04.05 1455
2191 공간에 이야기를 입히는 학문, 건축학 lee496 2017.04.05 1485
2190 통신부터 국방까지, 일상을 지배하는 레이저 lee496 2017.04.05 1500
2189 일상의 난제를 해결하다 lee496 2017.04.05 1530
2188 공대생에 대한 편견 2 lee496 2013.05.14 1558
2187 “공학이라는 오케스트라를 지휘합니다” lee496 2017.04.05 1578
2186 한옥의 매력에 푹 빠진 건축학도 lee496 2017.04.05 1590
2185 “세상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학문, 컴퓨터공학” lee496 2017.04.05 1673
2184 산업이라는 숲을 보는 학문, 산업공학과 lee496 2017.04.05 1698
2183 전극에 심은 나무, 수소에너지를 만들다 lee496 2017.04.05 1703
2182 내장형 저전력공학 lee496 2013.05.09 1736
2181 “공학과 의학의 만남이 인공피부를 만든 거죠” lee496 2017.04.05 1755
2180 “집은 살기 좋은 작품” lee496 2015.04.09 1771
2179 공대생에 대한 편견1 lee496 2013.05.14 1773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