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과학 연구와 교육에 있어서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지구환경시스템공학부 교수

유기윤


과학 연구와 교육에 있어 우리의 여건은 아직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당장 우리가 몸담고 있는 대학교의 시설과 재정적 여건, 연구에 투자 가능시간 등을 몇몇 선진국들과 비교해 보면 이를 쉽게 알 수 있다. 사실 길게 보았을 때 이와 같은 여건이 차츰 나아지고 있다고 자위해 보기도 하지만 최근 모든 부문에서 급격하게 개방화와 세계화의 물결을 타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한편으로는 더욱 빨리 이러한 여건들이 개선되어야 할 텐데 하는 아쉬움이 든다. 이와 같은 맥락에서 우리의 과학 연구와 교육을 위한 몇 가지 개선할 점을 제안해 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로 필요한 교육기자재의 확충이다. 과학기술 연구와 교육은 이론만으로는 발전에 한계가 있다. 이론을 개발하고 검증하는데 있어 실습기자재는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하지만 우리의 여건은 매우 열악하다. 대부분의 교육장에서 실습기자재의 부족으로 그저 외국의 원서를 읽고 토의하는 수준에서 교육이 종료되기 쉽다. 이래서는 발전에 한계가 있다.

둘째로 산학협력에 의한 제품생산 기반의 마련이다. 기술개발의 종착은 대부분 제품의 생산이다. 그것이 서비스 제공의 형태이든 물품의 제공이든 어쨌건 돈이 될 만한 무언가를 생산하지 못하면 기술개발의 실효는 그만큼 적다고 보아야 한다. 그런데 제품의 생산은 산학의 연계에 의해 그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는 만큼 최근의 벤처 형태의 기업과 대학의 연구능력을 연계하는 프로그램에 대한 활발한 지원이 필요하다. 그런데 현실적으로 아직도 벤처형 교수에 대한 지원에 인색한 것이 일부 대학의 실정이고 게다가 SCI 논문이라는 계량적 목표에 치중한 결과 실제로 제품생산을 위한 연구는 그리 활발히 진행되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SCI 논문을 많이 생산한다는 것은 전세계적 학문체계에 훌륭히 편입되었다는 지표는 되지만 국부의 창출을 위한 현실적인 기술개발 측면에서 업적을 이루었다는 것은 아니다. 때때로 이 두 가지 목표는 서로 충돌한다. 우리의 적은 인구에 기인한 소수의 연구역량을 전세계적 학문체계에 산재시켜 용해시키는 것보다는 우리에게 실질적인 이익을 줄 수 있는 실용 분야의 연구개발에 몰두하도록 하면서도 학문 후속세대를 탄탄히 양성할 수 있는 우리 공동체를 위한 실질적 방법론이 나와야 한다고 본다.

셋째로 국내 교육 및 연구결과에 대한 인식의 변화이다. 국내 연구와 교육결과에 대한 불신은 결국 국내 박사 및 연구인력의 실업화와 고립화를 유발하고 우수한 인력을 해외로 유출시켜 장기적으로 국내의 연구여건을 황폐화시킨다. 우수한 학생에게 국내에서 공부를 하라는 말을 할 수 없는 여건을 우리 스스로 만드는 우는 피하는 것이 좋겠다.

마지막으로 정부의 요직에 기술직 관료의 대폭적인 증원이다. 우리는 전통적으로 문관 위주의 선비사상에 바탕을 둔 정부직제를 유지하여 온 결과 기술직에 대한 배타적 풍조를 조장하여 왔다. 과학기술을 이해하고 이끌어갈 인재의 요직 등용을 가로막는 현 정부체계는 개편되어야 한다. 그래야 국부창출의 원천이 되는 종래의 제조업은 물론 현재의 정보통신산업 부문을 구체적으로 지원할 정부 역량이 창출된다. 더 이상 법이나 경제관련 지식인들만으로 정부가 우리 사회를 이끌어 가기에는 한계에 도달했다는 생각이 든다.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