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스키장 눈으로 눈싸움 못하는 이유?

2008.02.09 14:12

dahni 조회 수:5509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에서 운영하는 과학향기 코너의 인기글들을

학생들도 읽어보시고 관심 가지라는 뜻에서 올립니다^^

스키장 눈으로 눈싸움 못하는 이유? [제 717 호/2008-02-08]

스키 시즌이다. 예전에는 주로 눈이 많이 오는 강원도에 스키장이 있었지만 요즘은 지역에 상관없이 스키장이 있다. 지난해 말 부천에 276m의 메인 슬로프를 가진 실내스키장이 개장했고, 심지어 사막지역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도 450m의 메인 슬로프를 가진 실내스키장이 있다. 눈 내리지 않는 지역에도 스키장이 들어설 수 있도록 한 주인공은 바로 인공설(人工雪)이다.

인공설은 제설기로 만들어진다. 2006년 2월 이탈리아 토리노 동계올림픽 때도 예측할 수 없는 알프스의 날씨 탓에 제설기를 10대나 동원했다. 일명 ‘눈 쏘는 대포’로 불리는 제설기는 눈을 쏘는 게 아니라 5마이크로미터(μm, 100만분의 1m) 이하의 작은 물방울을 분사한다.

공기 중으로 분사된 물방울은 제설기 내부에 비해 줄어든 압력으로 차가워지고 팽창을 하면서 결정핵을 만든다. 여기에 물방울들이 달라붙으면 순식간에 얼면서 인공설이 탄생한다. 이때 공기 중의 습도는 60%보다 낮아야 하고, 기온도 영하 2~3℃ 이하여야 한다. 만약 공기 중 습도가 높으면 물방울이 열을 잘 빼앗기지 못해 분사된 물방울이 그대로 떨어질 수 있다. 국내 스키장에서 쓰는 제설기는 보통 한 시간에 8톤의 물을 눈으로 바꿀 수 있다.

하지만 기온이나 습도를 맞춰야 하는 까다로움 때문에 제설기 대신 제빙기를 사용하는 곳도 있다. 제빙기는 이미 만들어진 얼음을 갈아서 뿌리기 때문에 기온, 습도 등의 환경에 상관없이 눈을 만들 수 있다. 최악의 경우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가도 스키장이 운영될 수 있는 이유다. 대신 제빙기 한 대는 4억원으로 제설기보다 4배나 비싸다.

이렇게 만들어진 인공설은 자연설에 비해 습도가 매우 낮다. 자연설은 습도가 높아 잘 뭉쳐지지만, 인공설은 잘 뭉쳐지지 않는다. 이는 마치 물 없는 밀가루는 뭉치기 힘들지만 물을 타면 쉽게 뭉쳐지는 원리와 같다. 스키장에서 눈싸움을 하기 위해 눈을 뭉쳐본 사람은 잘 뭉쳐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했을 것이다.

스키장에는 수분이 적어 잘 뭉쳐지지 않는 인공설이 좋다. 자연설은 기온이 올라가거나 여러 사람이 스키를 타면 마찰열을 받아 쉽게 물로 바뀐다. 스키장은 질척거리게 돼 넘어지기라도 하면 온 몸이 축축하게 젖는다. 스키를 타는 박진감도 반감된다. 물은 얼음에 비해 점성이 높아 스키의 속도를 떨어뜨리기 때문이다.

또 인공설은 자연설에 비해 마찰력이 큰 장점이 있다. ‘미끄러져야 하는’ 스키에 마찰력이 큰 것이 왜 장점이 되나 싶겠지만 스키나 보드가 잘 미끄러지려면 역설적으로 반드시 마찰력이 필요하다. 스키면과 지면 사이에 발생한 마찰력이 열을 일으키고, 이 열로 순간적으로 눈이 녹으면서 스키가 미끄러진다. 스키와 보드를 타려면 마찰력이 필수인 셈이다.

그럼 왜 인공설이 자연설보다 마찰력이 더 큰 것일까. 비밀은 눈의 형성 속도에 달려있다. 자연설은 작은 얼음 알갱이가 하늘에서 떨어지는 동안 물방울이 천천히 달라붙어 생겼지만 인공설은 물이 순식간에 얼면서 생긴 것이다. 자연설은 온도나 습도의 변화에 따라 비늘잎에서 나뭇가지, 별 모양까지 다양한 결정 모양을 갖지만 인공설은 빈틈이 없는 얼음알갱이에 가깝다. 따라서 자연설은 결정이 쉽게 부서지고 결정과 결정 사이의 공간이 넉넉하지만 인공설은 방패 모양으로 결정이 뾰족하고 단단해 마찰력이 클 수밖에 없다.

하지만 스키어 가운데는 인공설보다 자연설을 좋아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인공설에 비해 슬로프 면이 부드럽고 방향을 바꿀 때 ‘눈이 흩날리는 맛’이 있다는 이유다. 또 결정 모양 때문에 인공설은 밟을 때 부드럽지 않고 ‘뽀드득’하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스키 타는 맛’에는 물리적인 측면뿐 아니라 심리적인 측면도 강하게 작용하기 마련이다.

최근 과학자들은 전 세계 스키 리조트들이 과거보다 빈번하게 인공설을 만드는 것에 우려의 뜻을 나타냈다. 인공설 제조에 과도한 물을 공급해야 하기 때문에 산악 지대를 건조하게 만든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프랑스는 겨울철 일부 계곡에서 이전보다 70%나 적은 물이 흐르고 있다고 한다. 제빙기로 만든 인공눈이 스키어들에게 ‘행복한 겨울’을 만들어주지만 반드시 좋은 면만 있는 것은 아니다. (글 : 서금영 과학칼럼니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5 서울대 공대, 동경대 공대와 동시화상강의 운영 lee496 2018.10.01 1277
1364 서울대 이경무 교수팀, 국제컴퓨터비전학회가 주최한 3D 핸드포즈 챌린지 우승 lee496 2017.11.22 1282
1363 서울대 공대 대학원생들이 창업한 에어스메디컬, MRI 촬영시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기술 개발 lee496 2018.10.16 1284
1362 자랑스러운 공대 동문상 수상 lee496 2016.08.17 1296
1361 개교 70주년 기념 우리나라를 견인한 10대 기술 및 미래 7대 기술 선정 lee496 2017.02.06 1300
1360 서울대 공대 한무영 교수팀 제1차 Leaving No One Behind 세계 정상회의에서 Innovation Award 수상 lee496 2019.03.05 1335
1359 ICT 네트워크 위한 ‘국제 심포지아 GSDV’ 개최 lee496 2017.11.22 1354
1358 서울대 이병호 교수팀, 머리카락보다 얇은 광대역 원편광 필터 개발 lee496 2017.08.30 1359
1357 서울대 공대 엑시스라잇팀, 2016 창의적 종합설계 경진대회서 최우수상 수상 lee496 2016.12.05 1363
1356 서울대 공대-현대 제네시스, 기술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ENNOvation TANK’ 개최 lee496 2018.05.17 1369
1355 故 박민호 전기정보공학부 명예교수· 차상균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서울대 공대 발전공로상 수상 lee496 2017.08.30 1371
1354 서울대 이병호 교수팀, 투명 3차원 다층 디스플레이 개발 lee496 2016.08.17 1375
1353 전기정보공학부 이병호 교수, ‘제27회 수당상’ 수상 lee496 2018.04.23 1376
1352 서울대 재료공학부 선진원 연구원, 유럽 재료공학회 ‘젊은 과학자상’ 수상 lee496 2017.08.30 1385
1351 서울대, ‘자랑스러운 공대 동문상’ 시상 lee496 2018.05.17 1394
1350 서울대 공학전문대학원, ‘EPM Congress 2018’ 개최 lee496 2018.02.27 1396
1349 윤성로·황준석 교수, 서울대학교 교육상 수상 lee496 2018.05.17 1396
1348 서울대 유기윤 교수 연구팀, ‘미래 도시에 4개의 계급 존재’ 연구 결과 발표 lee496 2017.11.22 1403
1347 화장실에서 공짜로 비료 생산… 친환경-자원순환형 화장실 ‘토리’ 비료로 작물 재배 lee496 2017.11.22 1403
1346 차국헌 교수, 서울대 공대 학장 취임 lee496 2017.10.20 1409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