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2007.12.14 03:09

laimo 조회 수:6266

<소금쟁이 `점프의 비밀', 한국 과학자가 풀었다>

물 위에서 빠르게 움직이는 로봇 등 응용 가능성

(서울=연합스) 이주영 기자 = 소금쟁이는 어떻게 물을 박차고 뛰어오르고 다시 물에 떨어져도 물에 빠지지 않을 수 있을까?

과학자들 사이에 오랜 수수께끼로 남아있던 소금쟁이의 `수상 점프'에 대한 비밀이 마침내 국내 과학자에 의해 풀렸다.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김호영 교수팀은 11일 소금쟁이의 다리처럼 물을 밀어내는 성질이 아주 강한 초소수성(super water-repellent) 공을 만들어 소금쟁이가 물에 빠지지 않고 점프를 할 수 있는 조건을 실험과 이론으로 밝혀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화학회(ACS)가 발행하는 권위 있는 학제간 학술지 '랭뮤어(Langmuir)' 18일자에 게재될 예정이다.

물 위를 걷는 소금쟁이는 과학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좋은 연구대상이었고 과학자들은 그동안 연구를 통해 소금쟁이가 가라앉지 않는 이유를 상당부분 밝혀냈다.

소금쟁이가 다리에 난 미세한 털과 물의 표면장력 덕분에 가라앉지 않는다는 것이다.

소금쟁이 다리에 난 털 사이에 미세한 공기방울이 형성되고 이 공기방울이 물의 표면장력과 서로 밀쳐내기 때문에 가라앉지 않는다는 것이 과학자들의 설명이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소금쟁이가 물 위에서 점프를 하는 것이 설명되지 않는다. 물을 박차고 튀어오르려면 수면에 큰 힘을 가해야 하고 물에 다시 떨어질 때도 물에 빠지지 않으려면 단순히 물에 떠있는 것과는 다른 무언가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김 교수팀은 소금쟁이 다리 같은 초소수성 공을 만들어 다양한 속도로 물에 떨어뜨리면서 고속카메라로 촬영, 공이 물에 빠지지 안고 뛰어오를 수 있는 조건과 물에 다시 떨어질 때 가라앉지 않을 수 있는 조건을 밝혀냈다.

그 결과 소금쟁이가 물 위에서 점프를 하고 빠르게 움직이면서도 빠지지 않을 수 있는 비밀은 다리가 물을 찰 때의 속도에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실험에서 초소수성 공은 아주 좁은 특정범위의 속도로 물에 떨어질 때만 다시 튀어오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즉 낙하속도가 이 범위보다 빠르면 공은 바로 가라앉고 이 범위보다 느리면 다시 튀어오르지 않은 것이다.

김 교수는 "이 연구는 소금쟁이의 다리가 왜 초소수성 구조로 돼 있는지, 그리고 소금쟁이가 가라앉지 않기 위해 어떻게 정확한 속도를 물을 박차는지 보여준다"며 "이는 소금쟁이처럼 물에서 뛰어난 운동능력을 가진 곤충을 모방한 수상로봇을 개발하는 데 응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까지 개발된 소금쟁이 모방 로봇은 그냥 물 위에 떠다니는 정도"라며 "현재 정말 소금쟁이 모양을 갖추고 스스로 물에 떠있다가 튀어 오를 수 있는 생체모방로봇을 제작 중"이라고 덧붙였다.




해당기사 바로가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ec&sid1=105&sid2=228&oid=001&aid=0001853986&iid=

▶ 김호영 교수의 본 연구는 영국의 유력 일간지 Daily Telegraph지에도 "Scientists crack how insect bounces on water"라는 제목의 기사로 소개되었다.
☞ 영국의 유력 일간지 Daily Telegraph지 바로가기 링크:
http://www.telegraph.co.uk/earth/main.jhtml?view=DETAILS&grid=&xml=/earth/2007/12/07/sciwater107.x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6 세계 제일의 공과대학 학부/학과를 위해서 [2] lee496 2005.02.22 6545
1445 서울대공대 현택환 교수, 반도체 나노결정 도핑 기술 개발 lee496 2009.12.17 6544
1444 최해천 교수, Journal of Experimental Biology에 게재된 날치의 공력성능에 대한 논문 cholonga 2010.09.26 6541
1443 수학의 비밀 가득한 다 빈치 코드 피살현장에 남은 숫자배열…무슨 의미가? kbr0376 2005.02.24 6535
1442 현택환 교수, 암진단 및 치료용 다공성 나노입자 제조기술 개발 lee496 2009.05.22 6532
1441 [기계항공]안성훈 &#8226; 여재익 교수 2010년도 도약연구사업(구 NRL) 선정 cholonga 2010.09.26 6504
1440 서울대 조선해양공학과, (주)대우조선과 크루즈 기술개발 협약 체결 lee496 2009.05.22 6466
1439 김신배 SKT 대표 등 4명, 자랑스런 서울대 공대 동문상 sjhjjang 2007.06.21 6460
1438 유용한 사이트 [1] icap21 2010.02.16 6459
1437 생체모방 인공심장조직 개발 lee496 2009.12.17 6454
1436 공릉에서 관악까지, 공대 역사·홍보관 lee496 2012.04.18 6418
1435 세상에서 제일 작은 도자기를 만드는 기술, 네이처에 소개- 서울대 공대 김호영 교수 file lee496 2010.06.10 6327
1434 서울과학고 학생의 논문 lee496 2004.11.06 6308
1433 IT 젊은 공학자상 수상한 홍용택 교수(서울대학교 전기공학부) yujin1313 2010.10.31 6298
1432 서울대 공대생들, 전공도 살리고, 해외봉사활동도 하고 lee496 2009.05.21 6266
» laimo 2007.12.14 6266
1430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역사홍보관 개관식 file lee496 2010.06.10 6260
1429 재료공학부 이기석 씨 지식한국 이끌 “BK21 영브레인”에 선정 lee496 2009.05.22 6233
1428 짜증나는 교통체증, 왜 생길까? sumit05 2008.02.12 6180
1427 바이오리듬·音色…다양한 현상들이 삼각함수 통해 '쉽게' kbr0376 2005.02.16 6179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