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2007.12.14 03:09

laimo 조회 수:6245

<소금쟁이 `점프의 비밀', 한국 과학자가 풀었다>

물 위에서 빠르게 움직이는 로봇 등 응용 가능성

(서울=연합스) 이주영 기자 = 소금쟁이는 어떻게 물을 박차고 뛰어오르고 다시 물에 떨어져도 물에 빠지지 않을 수 있을까?

과학자들 사이에 오랜 수수께끼로 남아있던 소금쟁이의 `수상 점프'에 대한 비밀이 마침내 국내 과학자에 의해 풀렸다.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김호영 교수팀은 11일 소금쟁이의 다리처럼 물을 밀어내는 성질이 아주 강한 초소수성(super water-repellent) 공을 만들어 소금쟁이가 물에 빠지지 않고 점프를 할 수 있는 조건을 실험과 이론으로 밝혀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화학회(ACS)가 발행하는 권위 있는 학제간 학술지 '랭뮤어(Langmuir)' 18일자에 게재될 예정이다.

물 위를 걷는 소금쟁이는 과학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좋은 연구대상이었고 과학자들은 그동안 연구를 통해 소금쟁이가 가라앉지 않는 이유를 상당부분 밝혀냈다.

소금쟁이가 다리에 난 미세한 털과 물의 표면장력 덕분에 가라앉지 않는다는 것이다.

소금쟁이 다리에 난 털 사이에 미세한 공기방울이 형성되고 이 공기방울이 물의 표면장력과 서로 밀쳐내기 때문에 가라앉지 않는다는 것이 과학자들의 설명이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소금쟁이가 물 위에서 점프를 하는 것이 설명되지 않는다. 물을 박차고 튀어오르려면 수면에 큰 힘을 가해야 하고 물에 다시 떨어질 때도 물에 빠지지 않으려면 단순히 물에 떠있는 것과는 다른 무언가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김 교수팀은 소금쟁이 다리 같은 초소수성 공을 만들어 다양한 속도로 물에 떨어뜨리면서 고속카메라로 촬영, 공이 물에 빠지지 안고 뛰어오를 수 있는 조건과 물에 다시 떨어질 때 가라앉지 않을 수 있는 조건을 밝혀냈다.

그 결과 소금쟁이가 물 위에서 점프를 하고 빠르게 움직이면서도 빠지지 않을 수 있는 비밀은 다리가 물을 찰 때의 속도에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실험에서 초소수성 공은 아주 좁은 특정범위의 속도로 물에 떨어질 때만 다시 튀어오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즉 낙하속도가 이 범위보다 빠르면 공은 바로 가라앉고 이 범위보다 느리면 다시 튀어오르지 않은 것이다.

김 교수는 "이 연구는 소금쟁이의 다리가 왜 초소수성 구조로 돼 있는지, 그리고 소금쟁이가 가라앉지 않기 위해 어떻게 정확한 속도를 물을 박차는지 보여준다"며 "이는 소금쟁이처럼 물에서 뛰어난 운동능력을 가진 곤충을 모방한 수상로봇을 개발하는 데 응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까지 개발된 소금쟁이 모방 로봇은 그냥 물 위에 떠다니는 정도"라며 "현재 정말 소금쟁이 모양을 갖추고 스스로 물에 떠있다가 튀어 오를 수 있는 생체모방로봇을 제작 중"이라고 덧붙였다.




해당기사 바로가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ec&sid1=105&sid2=228&oid=001&aid=0001853986&iid=

▶ 김호영 교수의 본 연구는 영국의 유력 일간지 Daily Telegraph지에도 "Scientists crack how insect bounces on water"라는 제목의 기사로 소개되었다.
☞ 영국의 유력 일간지 Daily Telegraph지 바로가기 링크:
http://www.telegraph.co.uk/earth/main.jhtml?view=DETAILS&grid=&xml=/earth/2007/12/07/sciwater107.x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1 서울대공대 현택환 교수, 반도체 나노결정 도핑 기술 개발 lee496 2009.12.17 6519
1410 현택환 교수, 암진단 및 치료용 다공성 나노입자 제조기술 개발 lee496 2009.05.22 6500
1409 최해천 교수, Journal of Experimental Biology에 게재된 날치의 공력성능에 대한 논문 cholonga 2010.09.26 6489
1408 수학의 비밀 가득한 다 빈치 코드 피살현장에 남은 숫자배열…무슨 의미가? kbr0376 2005.02.24 6486
1407 [기계항공]안성훈 &#8226; 여재익 교수 2010년도 도약연구사업(구 NRL) 선정 cholonga 2010.09.26 6475
1406 세계 제일의 공과대학 학부/학과를 위해서 [2] lee496 2005.02.22 6460
1405 유용한 사이트 [1] icap21 2010.02.16 6432
1404 서울대 조선해양공학과, (주)대우조선과 크루즈 기술개발 협약 체결 lee496 2009.05.22 6432
1403 생체모방 인공심장조직 개발 lee496 2009.12.17 6418
1402 김신배 SKT 대표 등 4명, 자랑스런 서울대 공대 동문상 sjhjjang 2007.06.21 6410
1401 세상에서 제일 작은 도자기를 만드는 기술, 네이처에 소개- 서울대 공대 김호영 교수 file lee496 2010.06.10 6292
1400 공릉에서 관악까지, 공대 역사·홍보관 lee496 2012.04.18 6278
» laimo 2007.12.14 6245
1398 IT 젊은 공학자상 수상한 홍용택 교수(서울대학교 전기공학부) yujin1313 2010.10.31 6226
1397 서울대 공대생들, 전공도 살리고, 해외봉사활동도 하고 lee496 2009.05.21 6212
1396 재료공학부 이기석 씨 지식한국 이끌 “BK21 영브레인”에 선정 lee496 2009.05.22 6203
1395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역사홍보관 개관식 file lee496 2010.06.10 6200
1394 서울과학고 학생의 논문 lee496 2004.11.06 6190
1393 짜증나는 교통체증, 왜 생길까? sumit05 2008.02.12 6135
1392 한국-벨기에, 사용후 핵연료대책 공동 연구 lee496 2009.05.22 6123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