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서울대 박용래 교수팀, 생체 근육의 감각기관을 모사한 소프트 센서 내장된 인공 근육 개발

- 로봇 근육의 섬세한 제어 통해 사람·동물과 같은 부드러운 움직임 재현 가능
- 소프트 로봇 분야 국제 학술지 ‘소프트 로보틱스(Soft Robotics)’ 표지 논문으로 게재




▲ (왼쪽부터)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박용래 교수, ‘소프트 로보틱스(Soft Robotics)’ 표지

 
서울대 공대(학장 차국헌)는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박용래 교수팀이 생체 근육의 고유수용 감각기관을 모사한 소프트 센서가 내장된 인공근육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연구로 로봇의 근육 단위 제어가 가능해져, 사람이나 동물과 유사하게 움직이는 소프트 로봇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연구에 사용된 소프트 센서는 아주 얇고 잘 늘어나는 성질이 있어 인공 근육의 크기와 무게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도 근육의 변형에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인공근육을 납작한 패치 형태로 만들었기 때문에 부피가 최소화되어 사람과 같이 크고 작은 수많은 근육으로 이루어진 소프트 로봇 개발도 가능하다
 
생체 근육에는 근육이 일을 할 때 근육이 수축하는 길이와 근육이 수축하는 힘을 감지하는 근방추(Muscle spindle)와 골지힘줄기관(Golgi tendon organ)이라는 고유수용 감각기(Proprioceptor)가 존재한다. 사람이나 동물은 이 감각기관의 작용을 통해 근육을 제어하여 원하는 몸의 움직임 또는 힘을 만들 수 있다.
 
지금까지의 로봇들은 센서의 수가 제한되어 있어 전체적인 움직임이나 힘을 제어하는 것에 그쳤으며, 구동기 자체를 세부적으로 제어하여 협력적인 움직임을 만들어내는 데에는 한계가 있었다. 박용래 교수팀은 이러한 한계를 개선하고자 생체 근육의 근방추와 골지힘줄기관을 모사한 소프트 센서를 액체 전도체를 이용해 공압 인공근육에 직접 내장함으로써 인공근육 자체의 수축 길이와 수축력을 동시에 측정할 수 있게 했다. 각 근육에 붙어있는 소프트 센서의 신호를 실시간으로 이용한다면 로봇으로 인간의 섬세하고 부드러운 움직임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다.
 
미국 카네기멜론 대학교(Carnegie Mellon University)와 공동 연구로 이루어진 박용래 교수팀의 연구 결과는 소프트 로봇 분야 국제 학술지인 ‘소프트 로보틱스(Soft Robotics)’ 8월호에 표지 논문으로 게재되었다. 논문 제목은 ‘Sensorized, Flat, Pneumatic, Artificial Muscle Embedded with Biomimetic Microfluidic Sensors for Proprioceptive Feedback) ‘이다.
 

그림 1. 생체 근육과 인공 근육의 고유수용기 비교

 
[참고자료]
연구논문: https://www.liebertpub.com/doi/10.1089/soro.2018.0110
J. Wirekoh, L. Valle, N. Pol, and Y.-L. Park, “Sensorized, Flat, Pneumatic Artificial Muscle Embedded with Biomimetic Microfluidic Sensors for Proprioceptive Feedback,” Soft Robotics, 201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87 서울대 SCI 순위와 SCI의 의미 [1] lee496 2004.06.10 4249
1486 서울대 공대 301-302동 르포 [1] lee496 2004.06.10 3961
1485 美에 생명복제기술 ‘수출’ lee496 2004.06.10 2926
1484 장미의 이름, 중세와 근대의 경계 lee496 2004.06.10 4751
1483 황사의 습격-중금속 모래바람이 몰려온다 lee496 2004.06.11 3597
1482 이공계 채용목표제 11월말께 시행 lee496 2004.06.12 3059
1481 2005부터 졸업장에 주전공, 복수전공 구분 없애기로 [1] lee496 2004.06.15 4003
1480 만약 전자 질량이 양성자와 비슷해진다면 lee496 2004.06.15 4292
1479 만약 화학결합이 없다면 lee496 2004.06.15 3553
1478 만약 산소 반응성이 두 배 높아진다면 lee496 2004.06.15 3762
1477 만약 이산화탄소가 물에 녹지 않는다면 lee496 2004.06.15 4355
1476 만약 30억 개의 염기쌍이 흩어져 있다면 lee496 2004.06.15 3852
1475 만약 처음 3분 동안 우주의 팽창 속도가 느렸다면 lee496 2004.06.15 4890
1474 원자 세계의 다양성 lee496 2004.06.15 3622
1473 아레시보 성간 메시지 lee496 2004.06.15 4790
1472 사회 지도층 과학마인드 키운다 [1] lee496 2004.06.15 3503
1471 이공계 살리기가 아니라 과학기술 살리기 lee496 2004.06.15 2748
1470 고효율 탄소소재 개발한 토종 서울공대생 lee496 2004.06.15 3526
1469 영 사이언티스트 : 차세대 메모리 `M램` 독자개발 심혈 lee496 2004.06.15 2839
1468 이공계 대학의 위기와 도전(한민구 학장님) [2] lee496 2004.06.15 3603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