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다이너마이트 진동波로 망망대해속 석유 찾는다”

[조선일보 2006-06-07]    

 

‘세계 최고 탐사기술’ 서울대 신창수교수

2500㎢에 10만번 폭파… 석유지도 만들어

“기술 사겠다” 석유메이저서 러브콜 잇달아


“초음파 사진으로 뱃속을 들여다 보듯 땅속에 석유가 묻힌 위치를 샅샅이 찾아내는 게 꿈이죠.”

석유 한 방울 안 나는 나라지만, 석유탐사기술만큼은 세계 톱을 달리는 고수(高手)가 한국에 있다. 서울대 신창수 교수(49·지구환경시스템 공학부). 석유탐사에 인생을 건 이 과묵한 연구자는 진동파를 활용해 석유 매장 지점을 정확하게 짚어내는 기술로 세계 석유 메이커들의 뜨거운 구애(求愛)를 받고 있다.

망망대해에서 석유 매장지역을 찾아내 지름 1m 미만인 시추공이 정확히 관통하도록 땅속 정보를 제공하는 기술, 골프로 치면 ‘홀인원’에 해당하는 시추 성공을 보장하는 게 바로 그의 연구분야다.

“시추공 한 개를 뚫는 비용만도 최고 5000만달러(약 480억원)에 달하죠. 땅속의 석유 매장 위치를 정확히 집어낼 수 있다면 엄청난 비용 절감이 가능할 겁니다.”

신 교수는 자신이 탐사기술 개발에 일생(一生)을 걸게 된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그는 “석유 탐사기술은 숨어 있는 석유까지 찾아내 인류에게 선물해주는 기술”이라며 “지금의 기술로는 실제 매장된 석유의 30% 정도밖에 발견하지 못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천여 종의 지층(地層)을 뚫고 최대 10㎞까지 내려가 매장된 석유를 족집게처럼 찾는 건 여간 힘들지 않다. 신 교수가 개발한 탐사기술은 땅속에 다이너마이트로 강한 진동을 가한 뒤 되돌아오는 진동파의 속도를 측정, 이를 3차원 영상으로 재구성하는 것이다.

지층마다 진동파의 전달 속도가 다르다는 점을 착안한 기술이다. 지금까지 나온 탐사기술 중 정확성이 가장 높지만, 워낙 기술 개발이 힘들어, 세계적인 석유기업들이 모두 실패한 분야다.

“보통 가로·세로 50㎞의 면적에 최소 10만 번의 다이너마이트를 터뜨리지요. 이렇게 얻은 자료를 갖고 분석해야 정확한 석유 지도가 나옵니다.”

진동파를 이용하는 기술은 숱한 변수가 있는 데다 지층별 특성을 파악하는 게 워낙 복잡해 불가능하다고 여겨져 왔다. 하지만 20여 년간 휴일을 반납하며 연구실에서 살았던 그의 열정은 작년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한 기술 개발 성공이란 결실로 나타났다. 그의 연구실은 서울대 공대에서 가장 늦게 불이 꺼지는 방으로 유명하다. 지금은 실제 탐사작업에 적용을 위한 마무리 작업에 한창이다.

신 교수의 기술력은 이미 해외에서 인정받아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작년 5월엔 석유기업인 GX 테크놀로지가 50여만달러에 그의 기술을 구입해 갔고, 지난 4월엔 TGS노팩(석유 서비스업체)사와 토탈(성유화학업체)사 등에서 컨설팅 요청을 해왔다. 그의 서울대 제자들은 세계적인 석유회사에 거액 연봉으로 스카우트 되고 있다.

“석유 한 방울 안 나는 나라 아닙니까. 산유국의 자원 민족주의가 심해져 해외 유전 개발도 쉽지 않죠. 그렇다면 우리로선 탐사기술에 특화하는 국가전략도 괜찮을 겁니다.”

신 교수가 공휴일인 6일에도 관악캠퍼스 연구실에 출근, 컴퓨터를 켜면서 들려준 얘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1 이공계 기피 현상 막으려면... kbr0376 2004.07.04 2463
250 대덕연구단지에서 보는 이공계 기피현상과 국가 경쟁력 위기 lee496 2004.07.03 2846
249 초중등 과학교육의 방향 lee496 2004.07.03 2520
248 눈으로 보는나노세계 실현- 서울대 물리학과 국양 교수 silver 2004.06.25 4256
247 이공계 대학원생을 위한 영어논문작성법 워크숍(서울대에서) lee496 2004.06.22 3412
246 이공계 기피현상과 대책 : 허원준 한화석유화학(주) 대표이사 lee496 2004.06.16 2962
245 인재육성과 벤처산업 lee496 2004.06.16 2669
244 청소년의 이공계 기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lee496 2004.06.16 2802
243 이공계 기술인력 양성 어떻게 ? lee496 2004.06.16 2532
242 2만불 시대 견인차 “차세대 성장동력” : 오영호 산업자원부 국장 lee496 2004.06.16 2350
241 삶의 질 혁명, 과학기술 발전이다 : 박종용 과학기술부 국장 lee496 2004.06.16 2844
240 과학기술의 마인드 바이러스를 유포하라! lee496 2004.06.16 3029
239 이공계 진출 촉진과 과학기술자 사기 진작 lee496 2004.06.16 2407
238 대학의 연구성과와 특허, 두 마리 토끼 잡기? 아니면 일석이조? lee496 2004.06.15 2319
237 과학 대중화는 초중고등학교에서부터 lee496 2004.06.15 2742
236 이공계 살리기가 아니라 과학기술 살리기 lee496 2004.06.15 2733
235 이공계 채용목표제 11월말께 시행 lee496 2004.06.12 3046
234 美에 생명복제기술 ‘수출’ lee496 2004.06.10 2905
233 제2회 경암학술상 수상자 - 기계항공 이건우 교수 lee496 2006.09.27 2292
232 서울대 공대 김도연 학장 세계적 학술지 특집 논문 선정 lee496 2006.09.05 2788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