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공계 살리기의 전도사로 알려져 있다. 그는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한 뒤 삼성전자에 입사,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오늘의 삼성전자가 있게 한 주역 중 한 명이다. 이공계 출신자들에게 선망의 대상이 되고 있는 그가 `이공계 살리기의 최적임자로 꼽히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고, 그 스스로도 국가 백년대계를 위해서는 이공계 출신의 핵심인재 양성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왔다.그런데 최근 그의 발언에서는 미묘한 변화가 감지된다. 한국 경제의 발전을 위해서는 `이공계 살리기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과학기술 살리기라는 것이다. 과학기술의 발전 없이, 나아가 관련 산업의 발전 없이 `이공계 살리기만 추구하면 자칫 이벤트성 구호에 그칠 공산이 크다고 인식하는 것이다.

`이공계 살리기와 관련해서는 그동안 무수한 논의가 있어왔다. 이공계 기피현상이 심각하고, 이런 상황이 장기간 지속될 경우 국가 산업 발전에 치명적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데 충분한 공감대가 형성됐다. 이에 따라 과학기술부를 중심으로 한 관련부처가 구체적인 정책 방안을 마련중이고, 업체들도 `이공계 인력 대거 채용 방침을 밝히며 정부 정책에 화답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업계 관계자들은 사적인 자리에서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양(量) 중심의 이공계 살리기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고 말한다. 산업 고도화로 인해 제조업 종사자 숫자가 추세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리고 이공계 출신 학사와 석사 출신들은 넘쳐나는 반면 핵심 기술 및 제품을 개발할 박사급 고급 인재는 부족한 상황에서, 정부가 이공계를 살리겠다며 이공계 진출을 독려하는 정책을 편다면 오히려 사태만 악화시킬 것이라는 지적이다.

실제로 최근 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학사급 이공계 인력은 2010년까지 3만 명 정도가 남고, 석사급 인력도 일부 분야를 제외하고는 공급 초과 현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박사급 이상의 고급 이공계 인력은 공학을 포함한 일부 분야에서 공급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이공계를 살리겠다고 무조건 이공계 문호를 확장한다면, 의도와 달리 사태를 악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공산이 크다.

따라서 현단계에서 절실한 것은 이공계 출신자들을 수용할 사회적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 즉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싸늘하게 식어버린 창업 열기를 다시 고취하는 것이다.

지금 국내 기업들은 대기업ㆍ중소기업 가릴 것 없이 `탈출 러시를 이루고 있다. 최근까지만해도 `연구개발(R&D)은 한국에서, 조립ㆍ생산은 외국에서라고 외쳐왔는데, 지금은 연구개발마저 해외에서 해결하는 `현지 중심체제로 완전히 돌아섰다.
글로벌 경영체제를 가동하며 `핵심 인재 스카우트에 열을 올리고 있는 대기업들은 해외 핵심인재들이 한국에 오려고 하지 않아 어쩔 수 없이 연구소가 나갈 수밖에 없다 고 설명한다. 이같은 상황이 지속되면 이공계 출신자들이 연구소를 따라 해외로 옮기는 일도 충분히 예상 가능하다.
이공계 살리기는 이같은 상황까지도 감안, 정교하게 추진되지 않으면 안 된다. `의도는 순수했으나, 결과는 참담했다는 얘기를, 국가적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이공계 살리기에서 확인한다면 너무 슬프지 않겠는가.

 

디지털타임스 02/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4 이공계 지원 CEO 공학교육지원사업 lee496 2004.07.20 2553
263 이공계 기피현상의 문제점 분석(5) lee496 2004.07.19 2723
262 이공계 기피현상의 문제점 분석(4) lee496 2004.07.19 3139
261 이공계 기피현상의 문제점 분석(3) lee496 2004.07.19 3492
260 이공계 기피현상의 문제점 분석(2) lee496 2004.07.19 2801
259 이공계 기피현상의 문제점 분석(1) lee496 2004.07.19 3045
258 박재형 서울대 광공학 및 양자전자 연구실 박사과정 silver 2004.07.19 3195
257 연구인건비 지출 높아졌다. silver 2004.07.19 2799
256 통신업계 CEO를 하려면 이공계를 나와라 lee496 2004.07.14 2816
255 과학기술인의 시대를 위하여 lee496 2004.07.12 2600
254 첨단기술 진흥정책에 대한 소고 lee496 2004.07.09 2601
253 공학자에게 윤리가 필요한 이유는 무엇인가? lee496 2004.07.08 4752
252 “이공계, 여러 분야로 나갈 수 있다” lee496 2004.07.05 2679
251 이공계 기피 현상 막으려면... kbr0376 2004.07.04 2469
250 대덕연구단지에서 보는 이공계 기피현상과 국가 경쟁력 위기 lee496 2004.07.03 2853
249 초중등 과학교육의 방향 lee496 2004.07.03 2527
248 눈으로 보는나노세계 실현- 서울대 물리학과 국양 교수 silver 2004.06.25 4290
247 이공계 대학원생을 위한 영어논문작성법 워크숍(서울대에서) lee496 2004.06.22 3434
246 이공계 기피현상과 대책 : 허원준 한화석유화학(주) 대표이사 lee496 2004.06.16 2977
245 인재육성과 벤처산업 lee496 2004.06.16 2678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