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알츠하이머 치료 새 길 열어…

서울대공대 이신두 교수 연구팀

 

세포에 인위적으로 신호를 보내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서울대 전기컴퓨터공학부 이신두(李信斗·49·사진) 교수 연구팀은 26일 세포막의 구조를 변형시킴으로써 세포 내부로 원하는 신호를 보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과학저널 ‘네이처 머티리얼스’ 온라인판 26일자에 발표됐다.

세포막은 단백질과 지질(脂質) 분자들로 이뤄져 있다. 세포에 특정 신호가 도달할 때 단백질 분자는 한군데로 뭉쳐 이 신호를 감지한 후 세포 내부로 전달한다고 추측돼 왔다. 이때 지질 분자는 단백질 분자가 한군데 뭉치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특정 신호가 전달될 때 세포막의 단백질과 지질은 마치 물(세포막) 위에 떠 있는 뗏목과 비슷한 모습이어서 ‘지질 뗏목(lipid raft)’이라고 불린다.


연구팀은 여러 종류의 얇은 실리콘 기판에 지질 분자를 붙여 다양한 ‘인공 세포막’을 만들었다. 연구 결과 실리콘 기판의 특성에 따라 ‘지질 뗏목’이 잘 형성되거나 아예 생기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교수는 “지질 뗏목의 크기나 위치를 조절하면 세포 내부로 원하는 신호를 보낼 수 있다”며 “알츠하이머병이나 파킨슨병처럼 세포 내부 신호 전달이 잘못돼 생기는 질병을 치료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4 청소년의 이공계 기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lee496 2004.06.16 2818
243 이공계 기술인력 양성 어떻게 ? lee496 2004.06.16 2545
242 2만불 시대 견인차 “차세대 성장동력” : 오영호 산업자원부 국장 lee496 2004.06.16 2360
241 삶의 질 혁명, 과학기술 발전이다 : 박종용 과학기술부 국장 lee496 2004.06.16 2850
240 과학기술의 마인드 바이러스를 유포하라! lee496 2004.06.16 3049
239 이공계 진출 촉진과 과학기술자 사기 진작 lee496 2004.06.16 2419
238 대학의 연구성과와 특허, 두 마리 토끼 잡기? 아니면 일석이조? lee496 2004.06.15 2323
237 과학 대중화는 초중고등학교에서부터 lee496 2004.06.15 2751
236 이공계 살리기가 아니라 과학기술 살리기 lee496 2004.06.15 2738
235 이공계 채용목표제 11월말께 시행 lee496 2004.06.12 3054
234 美에 생명복제기술 ‘수출’ lee496 2004.06.10 2913
233 제2회 경암학술상 수상자 - 기계항공 이건우 교수 lee496 2006.09.27 2294
232 서울대 공대 김도연 학장 세계적 학술지 특집 논문 선정 lee496 2006.09.05 2791
231 서울공대 정년파괴… 명예기금교수제 도입 lee496 2006.09.04 2506
230 이공계 人材를 육성하지 않으면 국가가 망한다 lee496 2006.09.01 2369
229 서울대 공대, 연구비 차등지급키로 lee496 2006.09.01 2430
228 서울대 공대 김상국 교수 세계적 과학저널 표지논문 세 번 선정 lee496 2006.08.09 2227
227 서울대 `신진 석좌교수제 도입 lee496 2006.08.01 1972
226 황기웅 교수 국제 정보 디스플레이 학회 Fellow 선정 lee496 2006.07.21 2667
225 차국헌 교수 Gutenberg Research Award 수상 lee496 2006.07.21 2433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