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알츠하이머 치료 새 길 열어…

서울대공대 이신두 교수 연구팀

 

세포에 인위적으로 신호를 보내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서울대 전기컴퓨터공학부 이신두(李信斗·49·사진) 교수 연구팀은 26일 세포막의 구조를 변형시킴으로써 세포 내부로 원하는 신호를 보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과학저널 ‘네이처 머티리얼스’ 온라인판 26일자에 발표됐다.

세포막은 단백질과 지질(脂質) 분자들로 이뤄져 있다. 세포에 특정 신호가 도달할 때 단백질 분자는 한군데로 뭉쳐 이 신호를 감지한 후 세포 내부로 전달한다고 추측돼 왔다. 이때 지질 분자는 단백질 분자가 한군데 뭉치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특정 신호가 전달될 때 세포막의 단백질과 지질은 마치 물(세포막) 위에 떠 있는 뗏목과 비슷한 모습이어서 ‘지질 뗏목(lipid raft)’이라고 불린다.


연구팀은 여러 종류의 얇은 실리콘 기판에 지질 분자를 붙여 다양한 ‘인공 세포막’을 만들었다. 연구 결과 실리콘 기판의 특성에 따라 ‘지질 뗏목’이 잘 형성되거나 아예 생기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교수는 “지질 뗏목의 크기나 위치를 조절하면 세포 내부로 원하는 신호를 보낼 수 있다”며 “알츠하이머병이나 파킨슨병처럼 세포 내부 신호 전달이 잘못돼 생기는 질병을 치료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1 원천기술만이 살 길 silver 2004.07.26 4272
270 연구기획평가 자격증 생긴다 silver 2004.07.26 3019
269 이공계 위기,그 진정한 뿌리 lee496 2004.07.22 2759
268 자연계 석사 이상 대상 R&D업체 근무땐 병역면제 lee496 2004.07.22 2843
267 나도 과학기술자가 되겠다 lee496 2004.07.21 2772
266 세계 광공학 선도하는 젊은 과학자/전기·컴퓨터공학부 이병호 교수 silver 2004.07.21 2848
265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학기술 정책 방향 lee496 2004.07.21 2616
264 이공계 지원 CEO 공학교육지원사업 lee496 2004.07.20 2577
263 이공계 기피현상의 문제점 분석(5) lee496 2004.07.19 2749
262 이공계 기피현상의 문제점 분석(4) lee496 2004.07.19 3175
261 이공계 기피현상의 문제점 분석(3) lee496 2004.07.19 3533
260 이공계 기피현상의 문제점 분석(2) lee496 2004.07.19 2832
259 이공계 기피현상의 문제점 분석(1) lee496 2004.07.19 3083
258 박재형 서울대 광공학 및 양자전자 연구실 박사과정 silver 2004.07.19 3253
257 연구인건비 지출 높아졌다. silver 2004.07.19 2830
256 통신업계 CEO를 하려면 이공계를 나와라 lee496 2004.07.14 2838
255 과학기술인의 시대를 위하여 lee496 2004.07.12 2619
254 첨단기술 진흥정책에 대한 소고 lee496 2004.07.09 2613
253 공학자에게 윤리가 필요한 이유는 무엇인가? lee496 2004.07.08 4921
252 “이공계, 여러 분야로 나갈 수 있다” lee496 2004.07.05 2700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