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서울대 권성훈 교수팀
정확한 DNA 변이 분석 위한 염기서열 분석 오류 검증 기술 개발

-  간단한 피 검사로도 암 조기진단이 가능한 DNA 분석 기술 실현


▲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권성훈 교수팀 (왼쪽부터) 염희란 연구원, 이용희 연구원, 권성훈 교수
 
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도록 암세포 DNA 변이의 정확한 분석을 돕는 검증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서울대 공대(학장 차국헌)는 전기정보공학부 권성훈 교수팀이 암 조기 진단을 위한 매우 낮은 비율의 암세포 DNA 변이를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는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ext Generation Sequencing, NGS) 오류 검증기술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2003년 4조원이라는 천문학적 비용이 필요했던 인간 유전체 분석이 2006년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술(NGS)로 100만 원의 비용으로 가능해졌다. 이후 NGS는 생명공학, 의학, 약학 등 생물학적 연구는 물론, 임상에서 질병의 진단과 처방을 위해서도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NGS를 이용한 DNA 분석을 임상에 적용하기 위해 해결해야 하는 과제 중 하나는 높은 오류율을 극복해야 하는 것이다. 특히 암 조기진단을 위해서는 매우 낮은 비율로 존재하는 암세포의 DNA 변이를 분석해야 하므로 NGS 오류를 검증하는 기술이 필수적이다. 이러한 NGS 분석은 암 조기진단 이외에도 산모 내 태아 유전자 검사(비침습성 산전 검사), 장기 이식 거부반응 검사 등과 같이 낮은 비율의 DNA 변이를 검사하는 경우에도 필요하다.
 
이에 권성훈 교수팀은 NGS의 오류가 분석과정에서 DNA에 변이가 생기는 것이 아니라 광학적 감지 시 발생한다는 것에 착안하여 NGS 오류를 검증하고자 하였다. 따라서 NGS 분석에서 오류로 읽힌 DNA 분자들만을 레이저로 추출해 복제 후에 NGS 분석 결과와 독립적으로 재분석하고자 했다. 그 결과 NGS 분석결과에서는 DNA 변이로 분석되었으나 실질적으로는 NGS의 분석과정에서 생긴 광학적 감지 오류임을 밝힐 수 있었다.
 
연구팀은 이러한 방법을 통해 NGS 광학적 감지 오류를 정확하게 구별해냄으로써 최종적으로 0.003% 변이율의 DNA 변이까지 NGS 분석이 가능함을 증명했다. 나아가 기존에 NGS 기기 자체에서 정해지는 품질 점수(Q-score)에 의존하는 기존 검증법의 한계를 극복했다. 연구팀이 제안한 방법은 레이저로 추출해낸 DNA 분자를 다른 염기서열 분석 기기로 재분석할 수 있어, 염기서열 분석 품질 점수에 의존하지 않고 NGS 오류를 검증할 수 있다.
 
이번 연구를 이끈 권성훈 교수는 “NGS 오류 검증 기술을 통해 간단한 피 검사만으로도 암 조기진단이 가능한 매우 정확한 DNA 분석 기술을 개발했다”며, “생명공학, 광학, 전자공학 등 다학제간 융합 연구로 이룬 성과”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2019년 2월 28일 게재되었다.

 

▲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기술의 오류 발생 원인


▲ 본 연구진이 개발한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오류 검증 방법


▲ 매우 낮은 변이율의 DNA 돌연변이 예시 (Goodwin, S., McPherson, J. D. & McCombie, W. R. Coming of age: ten years of next-generation sequencing technologies. Nat Rev Genet 17, 333–351 (20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7 초중등 과학교육의 방향 lee496 2004.07.03 2537
1446 대덕연구단지에서 보는 이공계 기피현상과 국가 경쟁력 위기 lee496 2004.07.03 2861
1445 살아있는 지구의 개념, 가이아 이론 lee496 2004.07.03 4751
1444 책소개 : 수학의 유혹(강석진) lee496 2004.07.03 5759
1443 진정 고등학생을 위한 칼럼 ^^ eunchong 2004.07.03 3376
1442 이공계 기피 현상 막으려면... kbr0376 2004.07.04 2481
1441 “이공계, 여러 분야로 나갈 수 있다” lee496 2004.07.05 2683
1440 과학기술중심사회와 서울공대 lee496 2004.07.05 3090
1439 신임 서울공대 학장님 인터뷰 lee496 2004.07.07 2529
1438 진정 고등학생을 위한 칼럼 2 ^^ eunchong 2004.07.07 3698
1437 공학자에게 윤리가 필요한 이유는 무엇인가? lee496 2004.07.08 4829
1436 첨단기술 진흥정책에 대한 소고 lee496 2004.07.09 2607
1435 과학기술인의 시대를 위하여 lee496 2004.07.12 2606
1434 벤처기업 세계제패 꿈이 아니야 lee496 2004.07.12 2691
1433 김태유.이장규 서울대 교수, 초대 공학한림원賞 수상 [2] lee496 2004.07.12 3595
1432 특허지원 사업 lee496 2004.07.14 2603
1431 산학협력재단에 대해 lee496 2004.07.14 2680
1430 통신업계 CEO를 하려면 이공계를 나와라 lee496 2004.07.14 2825
1429 2004 서울공대 교수 현황 lee496 2004.07.14 2236
1428 2004 서울공대 학생수 및 과정별 전임교원 1인당 학생수 lee496 2004.07.14 3330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