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Engineering
서울공대 이야기

서울대 공대 HW 개발 동아리 시그마

2005.02.11 06:30

lee496 조회 수:3044

 

서울대 공대 HW 개발 동아리 시그마


  서울대학교에서도 가장 높은 곳에 있는 공과대학 302동. 관악산 산바람이 여지없이 몰아치는 302동에 자리잡은 서울대 공대 하드웨어 개발 동아리 ‘시그마’ 동아리방에 들어서니 겨울방학인데도 세미나 열기가 한창이다. 올해 상반기에 열리는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 참여를 위해서다.


 “알려드릴 수 없습니다. 어떤 기술을 출품할지 외부에 알려지면 다른 학생 동아리들이 벤치마킹할 수 있으니까요.” 어떤 기술을 개발해 출품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충희 동아리 회장(서울대 전기공학부 03학번)이 당차게 대꾸한다. 비록 공대 학생 위주의 경진대회지만 비즈니스 사회의 살벌한 경쟁 못지않은 긴장감을 자아낸다.


 계속되는 질문에 마지못해 대답한다. “요즘 떠오르고 있는 포터블미디어플레이어(PMP) 관련 임베디드 소프트웨어입니다. PMP는 대용량의 하드디스크를 저장 매체로 사용하는데 그만큼 많은 용량의 파일을 저장할 수 있지만 원하는 미디어파일을 효율적으로 찾는 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이 정도만 언급하겠습니다.


 PMP에서 원하는 미디어 파일을 빠르게 검색할 수 있는 임베디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다는 사실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현재 팀을 2개로 나누어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개발 보드 테스트 작업을 한창 진행중이다.


 시그마는 서울대 공대 전기공학부 학생들을 주축으로 해 하드웨어 개발 동아리로 시작됐다. 2003년에는 정보통신부가 주최한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차지해 상금 1000만원을 받을 정도로 동아리 회원들의 수준이 높다. 당시 출품한 기술은 PDA에서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메신저였다.


 한 동아리 회원은 “그때 당시 우리가 받은 1000만원을 들고서 역시 기술력이 돈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돈을 받으니 좋더군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나 이들에게는 각종 경진대회에서 수상해 상금을 받아야 하는 절박한 다른 이유가 있다. 동아리 활동에 대한 학교의 직접적인 지원이 턱없이 부족해 자비를 들여야 기술 개발 및 제품을 제작·출품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스스럼없이 경진대회 참가 목표를 상금 획득이라고 말한다.


 한 회원은 “대학 수업 시간에 배우는 이론을 직접 활용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동아리 활동인데 이에 대한 지원이 매우 부족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지나친 학점 경쟁과 대학원 위주의 지원도 동아리 활동을 제약하는 한 요인이라고 지적한다. 적절한 조치가 필요한 대목이다.


 시그마가 겨울방학에 가장 중점을 두는 것은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 준비 외에도 매년 2학기에 열리는 자체 전시회. 대학본부의 지원을 받아 9월 중에 열리는 전시회에서는 개별적으로 제작한 각종 로봇의 장기를 볼 수 있다. 각자 마음 속으로 2학기에 출품할 로봇 작품을 구상중이다.


 마지막으로 회원들의 장래 희망을 들어 봤다. 유학파, 연구소파도 있었지만 동아리 회원 몇몇이 모여 중소 기술 업체의 중추적인 기술 개발 역할을 담당하고 싶다는 회원도 있었다.


 “1년에 한 번씩 동아리 차원에서 청각 장애인들이 있는 청음회관에서 봉사활동을 하는데 최근에는 동물 그림 단추를 누르면 해당 동물 울음 소리가 나오는 기기도 만들어줬습니다. 기사에 꼭 써주세요”라고 말하는 쑥스러운 웃음 속에서 기술강국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잠시나마 엿볼 수 있었다는 생각에 동아리방을 돌아서 나오는 길은 들어서는 길보다 훨씬 따뜻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 `국내파 서울공대 박사, 덴마크 공대 교수 임용 lee496 2005.03.23 3372
143 [re] 김용환 교수연구과제 수주의 의의 lee496 2005.03.10 2609
142 서울공대 김용환 교수 美군사기술 연구 첫 수주 lee496 2005.03.08 2576
141 돈 잘 버는 사람이 최고 공학자 박희재 [1] lee496 2005.03.07 3535
140 서울대 커뮤니티 SNU-ZONE 신설 lee496 2005.03.07 2398
139 추천서 유감 lee496 2005.02.22 2989
138 信陽학술정보관의 유익한 역할을 기대하며 lee496 2005.02.22 2451
137 서울대의 위기, 기본에 바탕한 다양성의 추구가 돌파구 [1] lee496 2005.02.22 2820
136 세계 제일의 공과대학 학부/학과를 위해서 [2] lee496 2005.02.22 6478
135 Science for Leaders Program 최고위 과정 file lee496 2005.02.22 3467
134 기대되는 서울대 구조조정 lee496 2005.02.22 2398
133 김훈철 박사 ‘한 노 공학도가 보는 한국의 미래상’ 집필 kbr0376 2005.02.22 3136
132 초소형 부품 자동설계하는 기술 개발 (김윤영 교수팀) [1] lee496 2005.02.18 2904
131 서울대 공대 김상국 교수 연구팀 [1] lee496 2005.02.18 3229
130 로버트 매케이 교수 인터뷰 lee496 2005.02.18 2953
129 동원증권과 SNU프리시젼, 서울공대에 3억 기부 lee496 2005.02.18 3010
128 영어논문 이렇게 쓴다 lee496 2005.02.15 2684
127 국제공동강의 斷想 lee496 2005.02.11 2509
» 서울대 공대 HW 개발 동아리 시그마 [1] lee496 2005.02.11 3044
125 kbr0376 2005.02.10 2495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