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공대생에게 물었다!

2014.10.02 09:33

lee496 조회 수:2052

서울 공대생에게 물었다!
글 | 원자핵공학과2 전소리, 조선해양공학과2 안수지 편집 | 화학생물공학부 1 이윤규

 

고등학생 때에는 입시에 관련된 것이든, 대학생활에 관련된 것이든 궁금한 것이 참 많을 것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고등학생 여러분들이 궁금해 할 것 같은 대학의 다양한 부분들의 질문에 대해서, 여러공과대학생들에게 답변을 받은 롤링페이퍼 형식의 Q&A를 준비해 보았습니다. 여러 가지 궁금증 중에서 조금 이나마 해결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

 

 

고등학생일 때와 비교하여 대학생이 되어서 특히 자유로워 졌다고 느낀 점이나 순간이 있다면?

저녁 때 여유를 즐기면서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서 야자가 없어졌음을 비로소 실감하고, 고등학생 때와는 다른 자유를 느꼈던 것 같아요. 특히, 고등학생 시절, 방학 때에는 입시준비나 보충학습 등으로 학기 중과 다를 바 없는 생활을 했었는데, 대학생의 방학은 100% 자신이 하고 싶은 것들로 꾸려 나갈 수 있어서 가장 자유로움을 느꼈던 것 같아요.

스스로 생활을 설계할 수 있는 시간이 많아지고, 자유로운 시간이 많아져서 친구들과 자유롭게 여행을 갈 때에 특히 자유로움을 느꼈던 것 같아요.

 

사고 싶은 것이 있을 때, 부모님께 도움을 받아야 했던 고등학생 때와 달리, 대학생이 되면 스스로 돈을 벌어서 원하는 것을 살 수 있는데, 그 때에 가장 자유로움을 느꼈던 것 같아요.

항상 짜인 일정에 따라 움직이고, 똑같은 것들을 해야만 했던 고등학생 때와는 달리 모든 일정이 내 설계 하에 이
루어지고, 내 생활을 내 스스로 꾸밀 수 있을 때에 가장 자유로움을 느꼈던 것 같아요.

등교시간이 고등학교 때에 비해 대체로 늦고, 요일 별로 등교시간이 달라서 새벽까지 밖에서 공부하거나 놀기가 훨씬 자유로워 졌어요. 특히 아침까지 밖에서 월드컵을 응원했을 때에는 정말 자유로움을 많이 느꼈어요.

 

대학생활에 비해 고등학교 생활이 좋았던 점이 있다면?

저는 기숙사가 있는 학교를 다녔었는데, 친구들 기숙사 방을 찾아가면서 친구들과 함께 놀았던 것이 참 좋았어요.

 

친구들과 하루 종일 함께 생활하기 때문에, 유대감을 강하게 느낄 수 있었던 것이 좋았던 것 같아요.

대학생이 되면 스스로도 이제 어느 정도 독립을 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부모님에게 경제적으로나 여러 가지 상황에서 의지를 하는 것이 죄송할 때가 많이 있어요. 혼자 해결하고 결정해야 한다는 책임감과 걱정이 커져서 마냥 부모님에게 의지했던 고등학교 시절이 그리울 때가 있어요.

고등학생 때에는 정해진 일을 따라서 하면 되고, 혹시 잘못된 길이나 다른 길로 가면 주변에서 잡아주는 것들이 많이 있었는데, 대학에서는 모든 것을 스스로 결정해야 하고, 잡아주는 사람이 없어서 잘못된 길을 빨리빨리 고쳐나가지 못해 나중에 후회를 남기는 일이 좀 많은 것 같아요.

고등학생 때에는 간절하게 이루고 싶은 구체적인 목표가 있었고, 그것을 쫓는 데에 노력을 기울이고 모든 생각을 집중했는데, 오히려 대학에 와서는 목표가 없어지고,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 지 잘 몰라서 더고민스러운 것 같아요.

 

대학교에 처음 들어와서, 내가 꿈꿔왔던 대학생활과 실제 대학생활의 다른 점이 있다면 ?

아마 많은 학우들이 공감할 것 같은데, 대학 오면 연애를 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아니어서 많이 실망했어요.

대학은 고등학생 때와는 다르게 팀 프로젝트라는 새로운 활동을 합니다. 팀 프로젝트는 서로 모르는 사람들끼리 팀을 이루어 화합과 협동심을 키워나간다는 취지로 하는 것인데, 남들이 해 놓은 결과물에 묻어가는 무임승차 문제나 팀원들 간의 계속되는 의견 부조화 때문에 배신과 갈등이 일어나는 경우가 많아요. 이러한 것들도 배움의 일부이겠지만, 생각했던 것과는 달라서 많이 당황했습니다.

대학교에 진학하면 내가 하고 싶은 공부와 연구를 자유롭게 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하는 교양이나 다른 과목들이 너무 많이 있는 것 같아요. 고등학생 때 보다는 선택의 자유가 있지만, 대학에서도 각 과마다 정해진 과목들이 많아서 그것을 지키고 나서야 자유로울 수 있어요.


전공과목을 들으면 전공을 바로 실제로 적용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닌 것 같아요. 전공을 배우기 전에 들어야 하는 기초학문들도 너무 많고, 전공도 결국 학문적인 부분이기 때문에, 실제로 적용하는 것들과는 괴리감이 조금 있는 것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 빅데이터의시대, 그리고 축구 file lee496 2014.10.02 3318
71 포토에세이-사진으로 만나는 서울대 이모저모<폐수영장> file lee496 2014.10.02 6341
70 미국여행기-꽃보다 환희 file lee496 2014.10.02 1958
69 음료수에는 비타민 C가 얼마나 들어있을까? [2] file lee496 2014.10.02 31314
» 서울공대생에게 물었다! lee496 2014.10.02 2052
67 책 읽어주는 공대생 file lee496 2014.10.01 2109
66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 서울대 방문 강연 file lee496 2014.10.01 2239
65 The Movement의 양재혁씨를 만나다! file lee496 2014.10.01 2488
64 발전의 열쇠는 정직한 노력, 적극적인 환원 file lee496 2014.10.01 1723
63 물환경에너지공학 연구실 file lee496 2014.10.01 2392
62 대한민국의 풍경을 만드는 사람들, 서울대학교 건축전 file lee496 2014.10.01 5152
61 스마트볼! 축구의 미래를 바꾸다. file lee496 2014.06.17 2919
60 책 읽어주는 공대생 file lee496 2014.06.17 2322
59 포토에세이 - 사진으로 만나는 서울대의 밤, 샤경! file lee496 2014.06.17 1612
58 기자단, 새로운 얼굴을 맞이하다 file lee496 2014.06.17 2246
57 서울대 내 의미있는 조형물들 file lee496 2014.06.17 6626
56 서울대 정문을 박차고 들어온 새내기들의 공부 비법 공개!! file lee496 2014.06.17 2236
55 서울대 교직원분들이 바라본 서울대생의 모습 file lee496 2014.06.17 2710
54 '공대상상'만의 서울대 관악캠퍼스 투어! file lee496 2014.06.17 7211
53 공대상상 8호 file lee496 2014.06.17 2007
Login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XE Login